S&P,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0%→1.8% 하향..."지출 감소-수출 성장 둔화"
S&P,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0%→1.8% 하향..."지출 감소-수출 성장 둔화"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01 17:46:41
  • 최종수정 2019.10.0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2.6%→2.1% 하향 조정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0%에서 1.8%로 또 다시 하향 조정했다.

S&P는 1일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분기 보고서에서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이처럼 수정 전망했다. 앞서 S&P는 지난 7월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낮춘 바 있다.

S&P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2.6%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또 한국의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CPI Inflation)은 각각 0.7%와 1.2%로 전망했다.

S&P는 한국 경제에 대해 "미중 무역 분쟁뿐 아니라 일본과의 갈등 심화, 중국의 성장 둔화가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경기 전망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확신이 크게 줄면서 지출 감소로 이어졌고 동시에 수출 성장도 둔화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설비 투자가 올해 상반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해 특히 취약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S&P는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현 1.50%에서 추가로 내려 올해 말 기준금리가 1.2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S&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5.1%에서 4.9%로,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5.1%에서 4.8%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이와 관련해 S&P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및 기술 갈등이 불확실성의 그늘을 드리워 많은 국가의 급격한 투자 둔화로 이어졌다"며 "여기에 최근 한국과 일본의 무역 갈등도 역풍을 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