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거짓말 또 들통났다...조국 딸 조민 "집에서 인턴 사실 아니다"라더니 그해 고등학생 인턴 아예 없어
정경심 거짓말 또 들통났다...조국 딸 조민 "집에서 인턴 사실 아니다"라더니 그해 고등학생 인턴 아예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곽상도로부터 자료요청 받고 2006년 이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자료 제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의 거짓말이 또 들통났다. 정경심은 30일 페이스북 글에서 “(딸 조민이) 집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문제삼았지만, 서울대 측은 ‘자료 조사 담당’ 인턴 명단에도 조 장관 딸 조민이 없다고 확인했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대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2006년 이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현황’ 자료요청을 받고 전날(지난달 30일) 제출했다. 조민은 한영외고 3학년 시절이었던 2009년 조 장관과 ‘좌파 카르텔’ 의혹이 있는 한인섭이 센터장이었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고 주장해왔다. 조민은 해당 허위 인턴 경력을 고려대 입시 등에 써먹었다. 조민이 고려대에 제출한 해당 센터 인턴 서류엔 활동기간이 2009년 5월1일부터 15일까지인데, 이 기간은 당해 입학시험과 겹친다.

곽 의원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민이 활동했다는 2009년 인턴은 대학생 2명과 대학원생 5명이었다. 고등학생이 한 명도 없었던 셈이다. 조 장관도 지난달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고등학생 인턴 증명서라는 것이 별거 아니다”라며 정경심과 비슷하게 의혹을 사실상 부인했다.

곽 의원은 한 언론을 통해 “조국 장관 부부는 금방 들통 날 거짓말을 아무렇지 않게 한다”며 “자녀들이 위조나 허위 없이 본인 스스로 노력해서 얻은 게 무엇인지 검찰수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정경심이 지난달 30일 올린 페이스북 글.
정경심이 지난달 30일 올린 페이스북 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