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제집회 선동하고, 가짜뉴스 퍼뜨리고...'썩은' 조국 감싸고 검찰 압박하는 정부여당과 '홍위병들'
관제집회 선동하고, 가짜뉴스 퍼뜨리고...'썩은' 조국 감싸고 검찰 압박하는 정부여당과 '홍위병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민주당, 조국 자택 압수수색 전후로 검찰 압박 이어와...'자장면' '여성만 있는 집' '촛불집회 200만' 등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요구로 다소 미뤄진 것으로 알려져...여권 인사들 대정부질문 허위발언 잇달아
이인영은 '검찰과 야당 내통설'까지 제기...검찰 측 잇단 공식입장에도 가짜뉴스 제기 이어져
조국, '프사 바꾸기' 등으로 사실상 검찰개혁 촛불집회 선동...민주당도 전날부터 "나설 수밖에 없다" 예고
'대깨문'들도 조국 사태서 한 몫...포털 인기검색어 여론조작하고 의혹 제기하는 언론 보도 비난 일삼아
정규재 대표 "대깨문 시민들이 정의 주장하나. 문재인 정권은 우리 편이니 괜찮다는 식 아닌가"
조국 법무부 장관(좌)과 그와 일가 관련 옹호를 이어온 여권 인사들(나머지). (사진 = 연합뉴스 등)
조국 법무부 장관(좌)과 그와 일가 관련 옹호를 잇고 있는 여권 인사들(나머지). 왼쪽 위부터 아래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박주민 민주당 의원, 이재정 민주당 의원, 공지영, 이낙연 국무총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 연합뉴스 등)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옹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여당이 사실상의 ‘관제집회 선동’ 발언과 가짜뉴스 거론을 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여권 인사들의 발언 이후엔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시민들이 동원된 듯 행동에 나서 검찰을 압박하는 행태도 국민 분열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권 인사들이 조 장관 옹호에 가짜뉴스까지 동원한 것은 지난달 23일 조 장관 압수수색 당시부터다. 당시 압수수색은 11시간가량 이어졌다. 검찰에 따르면,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과 딸 조민, 변호인들이 압수수색 집행 과정에서 개입했기 때문이다. 정경심은 압수수색 이전 검찰에 “변호인이 올 때까지 기다려라”는 식 발언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들은 압수대상 목적물 범위도 문제삼으며 압수수색 시간을 사실상 지연시켰다고 한다. 그런데 민병두・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압수수색 당일 “검사들이 조 장관님 집에서 짜장면을 시켜먹었다”며 압수수색 시간을 검찰 측에서 일부러 늘렸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달 27일 대정부질문에서 “검찰이 여성만 있는 집 장시간 압수수색했다”는 허위성 발언을 했다. 공지영, 황교익 등 친문(親文) 인사들의 ‘퍼나르기’도 이어졌다.

민주당 홈페이지 메인 배너. (사진 = 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민주당 홈페이지 메인 배너. (사진 = 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조 장관이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와, 압수수색 집행 검사에 통화를 했다는 내용을 실토한 뒤엔 좀더 본격적인 가짜뉴스 설파가 이어졌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27일 오전 ‘검찰과 야당 내통설’을 제기하며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수사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검찰을 통해 야권에 무단으로 알려졌다” “정치검사와 정쟁 야당의 검은 내통 가능성이 만천하에 폭로됐다. 사실이라면 명백한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하는 현행법 위반 행위” 등으로 말했다. 외압성 통화는 묵인한 채 야권이 제기한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을 문제삼은 셈이다. 대검은 당일 오후 내통설을 부인하는 공식 입장을 냈다. 내통설의 표적이 됐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관련 인사들에 고소까지 나서기도 햇다.

사실상의 ‘관제집회’였던 지난달 28일 검찰대로 앞 집회 참가자 수도 조 장관 관련 대표적 가짜뉴스로 꼽힌다. 민주당은 이 전날(27일)부터 “검찰의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당과 국민이 나설 수밖에 없다”며 영향력 행사를 예고했다. 조 장관도 26일 오후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압수수색 당시 자택에 딸 조민의 생일 케이크 사진을 들고 가는 모습으로 바꿨다 다시 돌려놨다. 집회에 나선 친문 단체들이 포스터에 사용했던 모습이다. 소위 ‘검찰개혁 시민주도 촛불집회’에는 5만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되지만, 집회 집행부와 민주당 측은 “200만명이 참석했다”고 했다. 집회 집행부는 앞선 지난 21일 집회에는 수백명이 참여했지만, 3만명으로 추산해 논란을 샀다. 민주당은 지난달 30일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사퇴하겠다고 했다”는 등의 가짜뉴스를 퍼뜨렸다. 

지난 21일 검찰개혁 요구 집회 관련 22일 파이낸스투데이가 보도(좌)와 한 시민이 찍어 SNS에 돌고 있는 집회 당시 시민(우).
지난 21일 검찰개혁 요구 집회 관련 22일 파이낸스투데이가 보도(좌)와 한 시민이 찍어 SNS에 돌고 있는 집회 당시 시민(우).

‘홍위병’에 비유되는 ‘대깨문’ 시민들의 행동도 ‘조국 사태’에서 한 몫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친문(親文) 네티즌들은 지난달 조 장관이 후보자일 때부터 ‘조국 힘내세요’ ‘한국언론사망’ ‘내가 조국이다’ 등 실시간 검색어를 만들어 여론조작에 나서왔다. ‘대깨문’ 시민들은 내부비판에 나선 인사들(조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지난 29일 김경율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등)에 대한 비난도 서슴치 않는다. 이들은 조 장관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비인간적’이라거나 ‘과잉수사’라는 등으로, 의혹을 보도하는 언론들엔 ‘인권침해’라는 궤변으로 무장한다. 최근에는 ‘아나문(아빠가 대선 나와도 문재인)‘ ‘나팔문(나라 팔아먹어도 문재인)‘등의 신조어까지 만들었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이뤄진 검찰 수사와 언론 보도 등에 대해 침묵하거나 응원해온 전력은 외면한다.

조 장관 일가 비리의혹이 사실로 드러남에도 옹호를 일삼는 이같은 행태에 대한 비판도 이어진다.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지난달 30일 PenN뉴스 논평에서 “서초동에 모인 대깨문 시민들이 정의를 주장하나. 오로지 문재인 정권을 지지하고, 문재인 정권은 우리 편이니 괜찮다는 식 아닌가”라며 “(몇백만이 참여했다는) 촛불집회의 진실도 다 드러난 것이다. (조 장관을 옹호하거나 비판하는 데서) 좌익 인사들에도 옥석이 가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문제는 양심과 정의의 문제요, 파시즘 광풍으로부터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한 좌우진영을 넘어서는 문제”라며 “헌법파괴에 앞장선 집권세력과 친위세력으로부터 헌법을 지키기 위한 광범위한 국민연합전선이 필요하다.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신망받는 분들이 나서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