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서울대 인턴, 집에서 했다" 검찰 진술...세상에 이런 황당한 인턴도 있나?
조국 딸 조민 "서울대 인턴, 집에서 했다" 검찰 진술...세상에 이런 황당한 인턴도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턴한 것 왜 아무도 본 사람이 없냐' 질문에 조 장관 딸의 답변
"동양대 인턴은 어머니 연구실에서 이수했다"...가족만 아는 인턴?
검찰, 조 장관 아내 이번주 소환예정...조 장관 자녀 다른 허위 이력들도 수사 중

 

조국 법무장관 딸 조민 씨(28)가 서울대 인턴을 실제 했냐는 의혹에 대해 "서울대 인턴십은 집에서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으로 자료조사 등을 했다는 취지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민 씨는 지난 16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친 검찰 조사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데 왜 아무도 본 사람이 없느냐"는 검사 물음에 이같이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확보한 조 장관 가족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 3장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딸과 그를 논문 1저자로 등재해 준 장영표(61)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 조 장관의 대학 동기인 박모(55) 변호사의 아들 등의 명의로 돼 있었다. 검찰은 이 증명서들이 모두 위조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조 씨의 서울대 인턴활동 기간이 미국 대학 진학에 활용되는 미국대학 과목 선이수제, AP 시험 기간과 겹친다는 점도 주목하고 있다.

조 씨는 '동양대 총장상의 근거가 된 영어캠프에서도 본 사람이 없다'는 질문엔, "어머니 정경심 교수가 주도하는 프로그램이어서 어머니 연구실에서 이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이던 지난 4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저희 아이가 학교(동양대)에 가서 실제 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영어로 가르쳤다"며 "그에 대해 표창장 받은 것은 사실이고, 확인하면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었다. 조씨가 받았다는 동양대 표창장에는 ‘동양대 인문학영재프로그램에 튜터로 참여하여 자료준비 및 에세이 첨삭지도 등 학생지도에 성실히 임하였다’고 적혀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아내 정 교수를 이번 주 조사하기 위해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검찰은 또 조 장관 자녀들이 입시에 활용한 다른 이력들도 허위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