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 서초동 집회규모 터무니없이 부풀렸다…좌파 단체들과 연대해 검찰 압박"
한국당 "민주당, 서초동 집회규모 터무니없이 부풀렸다…좌파 단체들과 연대해 검찰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중 의원 "100만~200만 시위 인원은 현지를 모르는 무지(無知)에 따른 과장...최대 5만 명"
"서초역 중심으로 교대역 방향으로 ‘서리풀 페스티벌’ 진행되고 있던 상황"
이만희 원내대변인 "민주당, 참가자 숫자까지 터무니없이 부풀리며 국민의 뜻을 운운하고 있다"
"대통령이 결자해지 해야 한다"..."국민의 명령이다. 당장 조국을 파면하라"
박대출 의원 " ‘조국구하기’ 촛불집회 보도에 괴벨스가 또 부활한 건가...文정부, 이번 가짜뉴스들은 어쩔건가"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200만명의 국민이 모였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집회 참석자 숫자를 부풀리며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어제 열린 조국 비호 집회의 참가자 숫자까지 터무니없이 부풀리며 국민의 뜻을 운운하고 있다"며 "서리풀 축제 관람객을 감안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 마음에 드는 집회는 국민의 뜻, 마음에 안 들면 정치 공세로 몰아가고 있다"며 "내로남불·조작 정권의 행태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고, 검찰이 속한 행정부의 수반도 문 대통령"이라며 "대통령과 여당이 검찰을 흔들어대며 정부의 권위와 신뢰를 스스로 훼손하는 전대미문의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좌파 단체들과 연대해 검찰 수사는 물론 향후 법원 판결에까지 영향을 주려는 것은 명백한 위헌적 행태"라며 "국민을 무시해가며 끝까지 조국을 감싸려 한다면, 이 정권의 몰락을 스스로 만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수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대한민국이 역대급 부정과 비리의 집합체로 판명 난 조국으로 인해 두 개로 쪼개졌다"며 "어제 검찰청 앞은 분노로 분열된 국민들 간의 전쟁터였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앞장서서 국민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 마치 조국은 피해자, 그 반대는 모두 가해자처럼 느껴진다"며 "대통령 말 한마디에 임명에 반대한 야당, 수사하는 검찰, 파헤치는 언론 모두 반개혁·반인륜 집단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국민의 명령이다. 당장 조국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박성중 한국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왼쪽, 사진=연합뉴스)

한편 서초구청장 출신인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시위 참가자는) 많아야 5만명”이라며 “100만이니 200만명이니 하는 주장은 과장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20여 년을 서초구에서 거주하며 부구청장, 구청장, 국회의원으로 누구보다 지역 구석구석을 아는 사람”이라며 “100만~200만 시위 인원은 현지를 모르는 무지(無知)에 따른 과장”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검찰청 인근 누에다리 지점을 시작으로 서초역까지를 시위대가 차지하고 있었고, 서초역을 중심으로 예술의전당과 교대역 방향으로 ‘서리풀 페스티벌’이 진행되고 있던 상황”이라며 “야간에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에다리~서초역’까지 과거 경찰이 시위대 인원 추산 방법으로 사용한 ‘페르미 기법’을 적용해 실제 시위참가 인원은 “3만3000명~5만명”이라고 덧붙였다.

페르미기법은 3.3㎡ 당 시위 인원을 5명(앉을 경우)~9명(기립)으로 계산하는 방식으로 누에다리~서초역까지의 면적은 560m × 도로폭 40m(2만2400㎡)로 녹지대나 가로수를 모두 포함해도 5만명 이상은 들어찰 수 없다는 것이다.

박대출 의원은 '‘조국촛불’ 가짜뉴스들은 어쩔건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검찰개혁이란 이름의 ‘조국구하기’ 촛불집회 보도에 괴벨스가 또 부활한 건가. 주최측은 뻥튀기, 일부 언론은 그대로 받아쓰는 모양새"라면서 "적지 않는 국민은 이미 엄청난 숫자에 선동 당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이 정권은 걸핏하면 가짜뉴스 타령"이라면서 "이번의 가짜뉴스들은 어쩔건가"라고 반문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