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지상파 3사에 '미디어 비평' 요구...박대출 의원 "위험한 언론외압"
한상혁 방통위원장, 지상파 3사에 '미디어 비평' 요구...박대출 의원 "위험한 언론외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혁 "미디어 비평 등 저널리즘 기능을 복원해야"...지상파 방송사 정책 간담회
박대출 "정권비판 보도 빼려는 꼼수...언론 갈라치기 음모"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미디어 비평 복원' 요구에 "노골적인 편성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앞서 27일 오전 한상혁 위원장은 지상파 방송사 정책 간담회에서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누구나 '언론'을 자처하는 미디어의 혼돈 속에서 지상파가 용감하게 나서서 정확하게 보도하고, 미디어 비평 등 저널리즘 기능을 복원하여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대출 의원은 29일 성명을 통해 "말이 복원이지 실상은 ‘강화’"라며 "위법적이고 위험한 언론외압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권편향 보도를 더하고, 정권비판 보도를 빼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면서 ""정권 우호언론과 적대 언론으로 갈라치기하겠다는 음모"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을 권력의 사유물로 삼으려는 정권의 대리인이 될 거라는 우려가 사실로 드러났다"며 "이효성 전 위원장을 중도 사퇴시킬 때부터 정권의 속내를 알아봤다"고 전했다.

아울러 "KBS ‘저널리즘 토크쇼 J’도 그동안 편향성 문제에 대해 수없이 비판을 받아 왔다"며 "저널리즘을 ‘찌그러진 언론’으로 만들려는 듣도 보도 못한 위험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상혁 위원장은 지난 18일 첫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방통위가 할 수 있는 역할과 그에 대한 법적 근거도 있다고 본다"며 사실상 '가짜뉴스'에 대한 대책을 세우도록 지시했다.

반면 한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청문회 서면 질의에서 "지배 세력의 잣대로 허위 조작 정보를 판단해 표현의 자유를 해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답한 바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