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18세 이강인의 기적,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첫 선발 출전에 데뷔골
만 18세 이강인의 기적,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첫 선발 출전에 데뷔골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9.26 10:28:30
  • 최종수정 2019.09.2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구단 역대 외국인 최연소 득점 신기록 경신
발렌시아 "이강인, 다시 한번 거대한 잠재력 보여줬다"

발렌시아의 이강인(18)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첫 선발 출전과 함께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 2019-20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2-1로 앞서가던 전반 39분 추가골을 기록했다.

아울러 전반 30분, 전반 34분 발렌시아의 골 상황에 모두 관여하며 특급 활약을 보였다.

특히 이강인은 18세 219일 만에 정규리그 데뷔골을 기록, 모모 시소코(18세 326일·프랑스)를 제치고 발렌시아 구단 역대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꾸준히 정규리그 출전시간을 늘려왔던 이강인은 마침내 헤타페와의 정규리그 6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첫 선발 출전기회를 잡았다.

발렌시아 구단은 이날 경기 후 "이강인이 다시 한번 거대한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발렌시아 아카데미 출신 이강인이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큰 임팩트를 남겼다"면서 "헤타페는 그를 경계했어야만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득점 이후 후반에 내리 2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3-3으로 비겼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