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조국 살리려다 KBS가 먼저 죽울 것--홍위병 노릇에 저항하는 KBS 구성원 응원"
박대출 의원, "조국 살리려다 KBS가 먼저 죽울 것--홍위병 노릇에 저항하는 KBS 구성원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뉴스 축소 지시 하고, 정권 비판 프로그램은 사지(死地)로 몰아넣었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24일 KBS의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 축소 보도에 "조국 살리려다가 KBS가 먼저 죽을 수도 있음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날 '조국 살리려다 KBS가 먼저 죽는다'라는 성명을 통해 "조국뉴스 축소 지시 하고, 정권 비판 프로그램은 사지(死地)로 몰아넣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언론 홍위병 노릇에 저항하는 KBS 구성원들을 환영하고 응원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 태양광 사업의 난맥상을 지적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 등을 다룬  '시사기획 창' 편성시간 변경에 대해 "결국 시청자 외면시간대에서 ‘자연사(自然死)’ 시키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 버리고 ‘조국·정권’ 선택한 보도국장 자격이 없다. ‘시사기획 창’ 버리고 ‘청와대’ 선택한 편성본부장 자격이 없다"며 " 양승동 사장은 관련 간부들에 징계를 포함해 무거운 책임을 물어라"라고 촉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