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상품수출 8.6% 감소…G20 중 감소폭 2위
2분기 상품수출 8.6% 감소…G20 중 감소폭 2위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9.23 11:47:24
  • 최종수정 2019.09.2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에 이어 두번째로 큰 감소율…수출 규모도 세계 5위에서 6위로 하락

 

지난 2분기 우리나라의 수출이 8.6% 줄어들면서 수출 규모도 세계 5위에서 6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세계무역기구(WTO)의 월간 상품수출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2분기 수출액은 1천385억9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8.6% 줄었다. 이는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인도네시아의 9.1%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감소율이다. 

국가별로 보면 무역분쟁을 치른 미국과 중국보다 이들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와 독일(-7.1%), 일본(-6.6%) 등의 수출이 크게 줄었다. 한국(-8.6%)에 이어 국제유가 하락과 크림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를 겪은 러시아(-8.3%)의 감소세도 컸다.

핀란드(-5.2%), 영국(-4.6%), 남아프리카공화국(-4.3%)도 크게 감소했다.

반대로 미국 2분기 수출은 3.1%, 중국은 1.0% 줄어드는 데 그치면서 여타 국가보다 감소율이 낮았다. 중국의 성장세가 둔화하자 중국에 물건을 수출하는 주변국들이 더 큰 피해를 본 결과로 풀이된다.

G20 가운데 수출이 늘어난 국가는 캐나다(0.2%), 터키(1.2%), 멕시코(4.7%), 아르헨티나(6.8%), 호주(10.5%) 등 4곳이다.

수출액 규모로 보면 한국은 작년 2분기 세계 5위에서 올해 6위로 내려왔다.

프랑스는 지난해 수출 규모가 한국보다 적었지만, 올해 2분기 수출이 보합(0.0%)을 나타내면서 8.6% 감소한 한국을 밀어내고 6위에서 5위로 올랐다.

G20 국가 가운데 수출액이 큰 세계 10대 수출 대국으로 좁혀 보면, 한국 수출 감소세가 제일 컸다.

글로벌 교역 관련 선행지표인 WTO 세계무역 전망지수는 지난 8월 95.7로 낮아지는 등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9월에는 98.4로 반등했으나 여전히 장기추세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