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정부질문 ‘조국 맹공’ 예고…“조국 일가의 위선과 비리 명명백백히 할 것”
한국당, 대정부질문 ‘조국 맹공’ 예고…“조국 일가의 위선과 비리 명명백백히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실시하는 대정부질문...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참석
한국당, 첫날 정치 분야 질의에 권성동·김태흠·박대출·주광덕 의원 등 4명 투입
한국당, 조 장관 자녀 입시의혹과 사모펀드에 화력 집중..."문 정권, 조국 안으면 몰락할 것"

자유한국당이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실시하는 대정부질문에서 조국에 대한 총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조국 후폭풍'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내려간 만큼 고삐를 놓지 않겠다는 것이다.

정기국회는 26일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한다. 뒤이어 외교·통일·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예고돼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도 국무위원으로서 대정부질문 참석이 예정돼 있다.

한국당은 첫날 정치 분야 질의에 권성동·김태흠·박대출·주광덕 의원 등 4명을 투입해 조 장관에게 맹공을 퍼붓기로 했다. 특히 한국당은 검찰 수사로 새로운 사실관계가 제기되고 있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의혹에 화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또 조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향한 압박, 법무부의 검찰 수사 개입 의혹 등을 거론하며 조 장관 사퇴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통일·안보 분야에서는 조 장관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활동경력과 ‘사회주의자’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를 수도 있다. 

경제 분야에서는 조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한국당의 대대적인 공세가 예상된다. 또 사회·문화 분야는 조 장관 딸의 논문,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특혜 의혹 등이 부각될 전망이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모든 정치 문제의 열쇠고리가 조국 문제에 있는 데다 인사청문회 이후 나온 추가 의혹도 많은 상태"라며 "조 장관에게 질의가 쏠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만 대정부질문은 인사청문회와 달리 시간·공간적 제약이 있다. 대정부질문은 20분 동안 국무위원을 상대로 진행되는 사실상 ‘1대1’ 구도다. 당일 의혹이 제기되더라도 자료제출, 증인 출석 등 의무도 없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불법과 비리, 그리고 조 장관의 위선과 거짓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끝까지 불의 비양심, 편법, 위선의 자리에서 서서 국민과 쌍루 생간인가"라며 "조국이 침몰하면 문재인 정권도 몰락한다고 생각하며 지켜야 한다고 착각하고 있는 건 아닌가. 조국은 이미 시한폭탄이 됐다. 안고 있으면 같이 몰락할 뿐"이라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