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자녀에게 가짜 인턴증명서 발급한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소환 조사
검찰, 조국 자녀에게 가짜 인턴증명서 발급한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소환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관계자 “한인섭 원장이 시켜서 양식에도 없는 인턴 예정 증명서 만들었다”
조국과 함께 서울대 좌파교수 3인방으로 불리는 한인섭, 입시비리 의혹 터지자 잠적하기도
검찰, 사회 인사들이 자녀들 가짜 인턴 경력 쌓아주는 ‘스펙 품앗이’ 의혹에도 수사 착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왼쪽)./연합뉴스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왼쪽)./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법대 교수 출신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조 장관-안경환 교수와 함께 서울대 법대 좌파 교수 3인방 중 한 명으로 꼽힌 한 원장은, 조 장관의 자녀에게 가짜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주변과 연락을 끊고 한동안 잠적해 있었다.

21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은 전날 허위 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된 한 원장을 피고발인 및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에게 조 장관 자녀의 인턴경력 증명서 발급 경위를 따지고, 그 과정에 조 장관의 요청이 있었는지 물었다.

한 원장은 2013년 조 장관 아들이 서울대인권법센터에서 인턴했다는 증명서를 발급해줬다. 당시 한 원장은 서울대인권법센터장을 역임하고 있었다.

하지만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장관 자녀의 인턴 활동 증명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시하고 지난 9일 한 의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의뢰했다. 조 장관 아들 조원씨가 해당 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 내용이 다른 학생들이 발급받은 증명서와 일련번호 표기방식 등 양식이 다르다는 것이다. 주 의원은 인권법센터로부터 2006년~2019년 기간 중 인턴을 했던 28명에 대한 증명서를 제공받아 비교 검토했다.

실제 조 장관의 아들 조원씨가 받은 증명서에는 2013년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인턴 활동을 했다고 기재돼 있다. 문제는 조원씨가 활동 시작 당일인 7월 15일 ‘예정 증명서’라는 명목으로 미리 받았다는 것이다. 서울대는 인턴 활동이 끝나기 전까지 증명서를 별도로 발급하는 일은 없다고 했다. 이 같은 ‘예정서’ 작성을 도운 서울대 관계자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 원장의 지시 때문에 이례적으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조원씨가 받은 증명서의 활동 부분에는 ‘학교폭력 논문 작성에 참여했다’고 적혀 있지만, 다른 28장의 증명서 활동 부분은 ‘행사 진행’, ‘행사 보조’ 등의 내용이 일반적이다. 그리고 조원씨가 참여했다는 학교폭력 논문은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찾을 수 없다.

조 장관의 딸 조민씨도 2009년 해당 센터에서 같은 ‘예정서’를 받았다. 역시 인턴 활동을 마치고 증명서를 발급받은 게 아니다. 주 의원은 조 장관 딸이 받은 증명서 역시 조작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검찰은 조 장관을 비롯한 일정 지위 이상의 사회 인사들이 ‘스펙 품앗이’를 형성했다는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서로 재직하는 조직에 자신들의 자녀들을 돌려 가짜 인턴, 스펙 경력을 쌓아주는 방식이다. 장영표 단국대 교수는 2009년 조 장관 딸 조민씨를 SCI급 병리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해줬다. 그런 장 교수의 아들은 같은 해 서울대 인권법센터 세미나에 하루 참석하고 2주간 활동했다는 인턴증명서를 받았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