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털처럼 가벼운' 대통령 아들 문준용의 입...한국당에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사니 걱정마시라"
'깃털처럼 가벼운' 대통령 아들 문준용의 입...한국당에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사니 걱정마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코딩 교재 납품 의혹 제기...문준용 "더 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 발끈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 대라"
다혜씨 문제도 언급..."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서 무분별이 유출하다가 징계 받아"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나...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인가"
한국당, 준용 씨의 '아버지 찬스' 발언 비판..."과잉 반응이자 적반하장 식 반응"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가벼운 처신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준용씨는 그간 대통령 아들로선 다소 부적절한 SNS 발언들로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준용씨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더 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고 발끈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앞서 논평을 통해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며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미국 원정출산 의혹을 제기한 것을 두고 이렇게 맞받아치면서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가장 궁금하다"고도 했다.

준용씨는 이에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서 무분별이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나. 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인가"라고 반문했다. 준용씨의 해당 발언은 문 대통령의 딸이자 준용씨 동생인 다혜씨 가족이 해외로 떠난 사실이 다혜씨 아들의 학적 변동 서류로 드러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준용씨는 최근 전국 초중고교 코딩 교재 납품 사실 논란에 휩싸인데 이어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입시비리' 의혹으로 전 국민적 비판을 받고 있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現장관) 딸 조모 씨를 옹호해 파문을 일으켰다. 준용씨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채용비리' 의혹을 받았었다.

준용씨는 조모 씨를 향해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 이건 부당한게 맞다.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 마디라도 실수할까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고 소위 조언을 했다.

이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21일 장능인 상근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준용씨의 '아버지 찬스' 발언을 비판했다. 장능인 부대변인은 "문씨의 페이스북 글을 보니 '도둑이 제 발 저리다'라는 말이 떠오른다"며 "과잉 반응이자 적반하장 식 반응"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장 부대변인은 "문씨의 취업 특혜 또는 비리 의혹은 많은 청년의 공분을 가져온 중대 사건 중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다"며 "공소시효와 무관하게 실체적 진실을 정확히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납품 학교가 너무 많다'는 한 언론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문씨는 학교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에서 특혜가 없었는지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부대변인은 "대통령의 자녀가 정책과 연결된 공공기관 관련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 자체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임을 왜 모르는가"라며 "문씨는 이해관계 충돌에 주의하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자숙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