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버티기? 결국 文정권 핵심부와 관련 있다는 의혹 생겨"
나경원 "조국 버티기? 결국 文정권 핵심부와 관련 있다는 의혹 생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둘러싼 권력형 비리의 몸집이 커지고, 복합화되고 있어"
"이번 국정감사는 조국 둘러싼 권력형 비리 진상을 규명할 수밖에 없는 국감 될 것"
"조국으로 헌정질서 모욕당하는 사이, 민생은 나락으로...조국 파면이 민생의 시작"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의 몸집이 커지고, 복합화되고 있다"며 "이번 국정감사는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 진상을 규명할 수밖에 없는 국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이 버티고 있다는 것은 결국 문재인 정권의 핵심부와 관련이 있다는 합리적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수사는 이미 늦어도 한참 늦었다는 지적이 파다하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거의 전 상임위에서 조국 관련 비리 진상규명 이슈가 쏟아지고 있는데, 그것도 1개 부처가 아니라 그 안에 관련된 단체가 많아지고 있다"며 "정무위는 가족 사모펀드, 기획재정위는 불법과 편법을 동원한 재산 불리기, 교육위는 딸 스펙 조작과 웅동학원 사유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는 조국 이슈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선 "당장 조국 부부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해야 한다"며 "치밀하고 은밀한 증거인멸, 말 맞추기, 꼬리 자르기가 자행될지 모른다. 조국에 대한 강제수사 역시 불가피하다"고 했다.

또 "여당은 조국을 덮고 민생 (논의를) 시작하자고 하는데, 정말 염치가 없다"며 "조국 파면이 민생의 시작"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으로 헌정 질서가 모욕당하는 사이에 민생은 나락으로 떨어졌다"며 "조국 지키기에 모든 에너지를 쓰는 이 정권이 반의 반의 반만 민생에 쏟았더라도 경제와 민생이 이 지경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