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체 왜 이러나? 황교안 삭발 연일 비판, 우파 분열 발언 계속
홍준표 대체 왜 이러나? 황교안 삭발 연일 비판, 우파 분열 발언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黃 삭발 당일엔 '적극 지지' 의사 표명...'김치 올드만' 화제 모으자 돌연 삭발 비판 시작
자신의 과거 '앵그리 버드' 분장과 黃 삭발 비교하며 발끈..."황 대표가 나처럼 망가지려고 삭발?"
홍준표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우파 진영 일부 시민들, 홍준표가 黃을 '시샘'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16일 삭발식 당일엔 '적극 지지' 의사를 표명했지만, 황교안 대표가 삭발 후 영국 출신 배우 게리 올드만을 연상시키는 외모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김치 올드만'으로 불리는 등 화제를 모으자 '가벼운 처신' 운운하며 '태세전환'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16일 황 대표의 삭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 대표의 삭발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며 "이번처럼 제1야당 대표의 결기를 계속 보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혀 삭발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듯했다. 하지만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 만부당 하다"며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 그러니 문재인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거다"라고 돌연 삭발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홍 전 대표는 같은 날 또 페이스북에 글을 써 자신의 과거 '앵그리버드' 분장과 황 대표의 삭발을 비교하며 발끈했다. 그는 "'홍그리버드'를 만들 때 내가 당 대표였나? 그것을 만들 때는 총선 전 홍보 영상을 만든다고 당에서 요구해서 부득이하게 응해 주었다"며 "당의 요구로 망가져 준 것 하고 스스로 엄중한 시기에 결기를 보인 것 하고 어떻게 같나? 황 대표가 그때 나처럼 망가지려고 삭발 했나? 지금 당 대표의 엄중한 결기를 패러디나 할 때인가? 누가 제공해 줬는지는 모르나 제대로 된 기자라면 상황이나 좀 알고 비난해라. 꼭 하는 짓 하고는"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의 희화화 발언은 민경욱 한국당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경욱 의원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 패러디 사진을 게재하며 "기분도 꿀꿀한데 이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 놀이나 한 번 해볼까요"라는 등의 글을 남겼다. 그런데 기자들이 해당 기사를 쓰면서 자신의 과거 앵그리버드 분장을 언급하자 불쾌한 감정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게다가 최근 홍 전 대표와 민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 퇴진 문제를 두고 거친 '설전'을 주고받은 바 있다.

우파 진영 일각에선 홍 전 대표의 발언을 두고 엇갈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홍 전 대표를 옹호하는 쪽에선 황 대표가 국민들에게 가볍게 비치는 것을 우려한 홍 전 대표의 '충언'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홍 전 대표에 부정적인 쪽에선 황 대표가 삭발 후 해외 유명 배우들을 연상시키는 멋진 모습으로 여론의 관심을 끌자 홍 전 대표가 이를 시샘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올해 들어 종종 자유 우파 시민들을 모욕하는 듯한 '막말'을 해 '내부 총질'로 우파 진영을 분열시킨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5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아스팔트 위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태극기 시민들을 모욕하는 듯한 뉘앙스의 글을 써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당시 "거리에서 돈통 놓고 박근혜 팔아 정치생명 이어 가려는 양아치 같은 사람들을 보면 대한민국 보수, 우파들은 참으로 순진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그러니 탄핵 당하고 구속 당하고, 아직도 핍박을 받는 것이다. 미몽에서 깨어 나야 한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며칠 후엔 한술 더 떠 우파를 '레밍'에 비유해 충격을 줬다. 레밍은 비단털쥐과에 속하는 설치류의 일종으로 '집단 자살'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홍 전 대표는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을 분열로 매도하는 레밍 근성 때문에 박근혜 정권이 붕괴되고 보수·우파가 궤멸되었던 것이다"라며 "참 딱하다. 24년간 당을 위해 흔들림없이 헌신했던 나를 당권 차지하려고 노무현 정책실장을 앞세워 제명 운운했던 사람들이 나를 비난할 자격이 있나. 내 참 어이가 없다. 더 이상 당하지 않으려면 모두 정신 차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당 대표를 맡아 대선에까지 출마했던 사람이 그 정당을 향해 공격하고, 그 정당의 대표를 비판하는 모습에 대해 자유우파 일부 시민들은 "모두가 힘을 합쳐도 허덕이는 판에, 우파 진영에 계속 돌을 던져 깨부수려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면서 "정치인이라고 말하기도 창피한 처신을 하는 잔챙이"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