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출석한 조슈아 웡 "中, 자유로운 홍콩 통치할 수 없다"...'홍콩인권법' 통과 촉구
美의회 출석한 조슈아 웡 "中, 자유로운 홍콩 통치할 수 없다"...'홍콩인권법' 통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 통과시킬 때"
"中, 홍콩의 경제적 이점은 가져가면서 우리의 사회정치적 정치성 빼앗으려한다"

홍콩 시위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위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이 미국 의회에 출석해 미국 의회가 추진 중인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전날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2019년은 역사의 분수령으로,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을 통과시킬 때"라며 조속한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조슈아 웡은 “중국은 홍콩의 경제적 이점은 가져가면서 우리의 사회정치적 정치성을 빼앗으려하고 있다"면서 "홍콩은 현재 결정적인 시점에 와 있다. 이보다 더 위험한 시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자유로운 사회를 통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과 벤 카딘 민주당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한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았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조슈아 웡은 12살에 운동가로 활동을 시작해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으로 떠오른 홍콩의 저명한 청년 민주화 운동가로, 송환법 반대 시위에도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의 내정"이라면서 "우리는 미국 등이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특히 조슈아 웡 등을 겨냥해 "외부 세력에 의존해 허세를 부리려는 어떤 시도나 중국에 반하고 홍콩을 어지럽히는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