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데뷔전 1골 2도움 '평점 10점'--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데뷔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데뷔전 1골 2도움 '평점 10점'--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데뷔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9.18 12:01:21
  • 최종수정 2019.09.1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데뷔골 기록
스페인 발렌시아의 이강인, 만 18세 7개월의 나이로 한국인 최연소 데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3)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경기에서 3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환성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스페인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한국인 역대 최연소 본선 경기에 데뷔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1골 2도움으로 맹활약하며 6-2 대승을 이끌었다.

홀란드와 함께 4-4-2 전술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중앙으로 볼을 내줬고, 이 볼은 앙두안 베르네드와 미나미노 다쿠미를 거쳐 홀란드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전반 34분 후방에서 투입된 패스를 잡아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볼을 잡아낸 뒤 전방으로 쇄도하던 홀란드에게 볼을 내줬고 홀란드는 침착하게 추가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의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 첫 공격포인트다.

황희찬은 전반 34분 즐라트코 유누조비치가 투입한 볼을 잡아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든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오른발 슛으로 마침내 자신의 UEFA 데뷔골을 기록했다.

이번 득점으로 황희찬은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전반 40분 헹크의 존 루쿠미에게 추격골을 내준 잘츠부르크는 전반 45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의 득점포로 다시 달아났다. 황희찬은 전반에만 1골 2도움의 '멀티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통계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 높은 최고 평점인 '10점 만점'을 줬다. 

'한국 축구의 미래'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이강인(18)은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2001년 2월 19일생으로 만 18세 7개월이 채 되지 않은 이강인은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까진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만 19세 2개월이 막 지난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한 것이 역대 한국인 최연소 출전 기록이었다. 유럽 무대에서 일찌감치 자리 잡은 손흥민(27·토트넘)도 챔피언스리그 본선은 만 21세인 2013년 처음 출전했다. 

이강인이 뛴 시간은 추가 시간 4분을 포함해 5분 남짓이었지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빅 클럽인 첼시와의 중요한 경기에서 기회를 얻으며 이번 시즌 전망을 밝혔다.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의 결승골을 앞세워 첼시를 1-0으로 격파하며 H조 2위에 자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