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 앞에서 文에 일갈 "조국 임명은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5選 이주영-심재철, 릴레이 삭발
황교안, 靑 앞에서 文에 일갈 "조국 임명은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5選 이주영-심재철, 릴레이 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현실인식부터 국정운영까지...국민들과 전혀 다른 세상에 혼자 살고 있어"
"文정권...지금이라도 조국 파면하고, 수사 외압 방해 즉각 중단하라"
"文, 국민 목소리 듣고 대한민국 현실 직시해야...분노-저항의 불길이 靑담장 넘기 전에 잘못된 꿈에서 깨어날것 경고"
하재헌 예비역 중사의 공상 판정에 대해선..."나라 위해 희생한 청년의 공로를 깎으려 드는 정권이 과연 정상?"
現국회부의장 이주영-前부의장 심재철, 릴레이 삭발 동참..."결코 물러서지 않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바로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제발 꿈에서 깨서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은 바로 조국"이라고도 했다.

황교안 대표는 18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금 문 대통령의 현실인식부터 국정운영까지, 우리 국민들과 전혀 다른 세상에 혼자 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의 계속된 수사로 조국과 그 일가의 비리, 정권 실세들의 권력형 비리까지 낱낱이 밝혀지고, 조국이 직접 증거인멸 범죄에 개입한 정황까지 드러났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을 파면하고 수사 외압 방해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민심의 거센 분노가 들리지 않는가.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대한민국의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분노와 저항의 불길이 청와대 담장을 넘기 전에 잘못된 꿈에서 깨어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저께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했다. 도대체 무슨 근거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건가"라며 "국민들은 IMF때보다도 힘들다고 절규하는데 가짜뉴스를 만들고 혼자서 정신 승리를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재차 반문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에서도 뚜렷한 성과를 보인다고 했는데 북한이 올해 열번이나 미사일과 방사포를 쏘고, 한미동맹을 무너뜨리면서 한미일 공조를 깨뜨린 게 뚜렷한 성과라는 것이냐"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 순방길에 외교부 장관과 청와대 안보실 차장이 공개적으로 싸움판을 벌였는데 이게 정상적인 나라인가"라며 "무능하고 무책임하고 오만 방자한 외교안보라인을 즉각 교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국가보훈처가 북한의 목함지뢰 만행으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에 '전상(戰傷)'이 아닌 '공상(公傷)' 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선 "나라를 위해서 희생한 청년에게 최고의 예우를 해줘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공로를 깎으려 드는 정권이 과연 정상이냐"며 "더불어민주당 출신 보훈심사위원장을 비롯해서 이념적으로 편향된 심사위원들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주영 국회부의장 어깨의 머리카락을 털어내고 있다. 이 부의장 오른쪽은 이날 함께 삭발한 심재철 의원.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주영 국회부의장 어깨의 머리카락을 털어내고 있다. 이 부의장 오른쪽은 이날 함께 삭발한 심재철 의원.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회의 종료 후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5선), 전임 부의장인 심재철 의원(5선)이 릴레이 삭발에 동참했다. 앞서 한국당에선 박인숙 의원, 황교안 대표, 강효상 의원이 삭발을 했다. 중진 의원들의 삭발로 앞으로 의원들의 릴레이 삭발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주영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국은 개혁 주도자가 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 즉각 사퇴하고 수사 받으라고 하는 것이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며 "문 정권이 국민 상식에 의한 명령에 따르지 않는다면 국민 저항권에 의한 정권 퇴진이 답이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저는 오늘 그 결기를 스스로 다지기 위해서 삭발 투쟁에 동참하겠다.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