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가 관련 의혹 받고 있는 서울시와 부산시, “국감 빼 달라” 국회에 읍소
조국 일가 관련 의혹 받고 있는 서울시와 부산시, “국감 빼 달라” 국회에 읍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묵과못해"..."조국 검증 피하려는 것"
한국당 행안위 간사 "조국 의혹 파헤치는데 상임위 차원 모든 노력 다할 것"

서울시와 부산시가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에 감사대상에서 제외해달라는 로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와 부산시는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관련 사건에서 그 중심에 있는 지자체다. 17일 자유한국당은 서울시와 부산시의 이 같은 행태를 공개적으로 거론하며 상임위 차원에서 강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17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와 부산시가 국감 대상에서 빼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 비판했다. 행안위는 10월 11일에 부산광역시, 10월 14일에 서울특별시를 국정감사하기로 확정 의결한 상황이다.

이채익 한국당 의원(행안위 간사)
이채익 한국당 의원(행안위 간사)

그런데 부산시 측은 내달 26일까지 개최될 아세안정상회의 준비 때문에 국감을 받을 수 없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도 내달 10일까지 열릴 전국체전 때문에 국감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국회에 전했다. 대규모 인력 투입 때문에 국감 준비가 어렵다는 이유다.

이에 이 의원은 “행사일자가 중첩되지도 않는데 해당 지자체들이 이미 확정된 일정의 국감에서 자신들을 빼달라며 전방위적으로 로비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라며 언성을 높였다.

조 장관 가족은 코링크PE의 ‘블루코어 1호’ 펀드에 13억8000만원을 투자했다. 조씨 일가만의 투자금으로 조성된 ‘가족 사모펀드’다. ‘블루코어 1호’ 펀드는 가로등 점멸기 업체인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그런데 웰스씨앤티는 2017년 9월 민주당 전·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만들어 서울시의 공공와이파이 설치사업을 수주했다. 한국당은 여권인사들이 서울시 공공사업을 수주한 과정 전체를 꼼꼼히 들여다보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이 의원은 “서울시는 조국 사모펀드에 관련된 검증을 피하려는 것”이라며 부산시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산시는 다들 알다시피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임명, 그리고 노 원장이 유급생인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연속 지급한 문제 등 때문에 부산대와 부산시장 집무실이 검찰 압수수색까지 받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해당 지자체들이 국감 불참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엄중한 경고의 뜻을 나타내며 “이번 국감에서 조국 의혹을 파헤치는데 상임위 차원의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서울시 측은 조국과 민주당 인사들이 수주했던 서울시 공공사업은 취소됐다며 조국 관련 의혹 차단에 나섰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