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전작권 통제권 전환-한미연합사 평택 이전 연기해야"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전작권 통제권 전환-한미연합사 평택 이전 연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주장 담은 예비역 건의서, 지난달 靑 전달됐지만 한달 째 답 없어
대수장 출범식 현장.
대수장 출범식 현장.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대수장)이 한미 연합작전 통제체제 변경과 위치 이전을 재검토해달라는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들의 청와대 건의에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16일 대수장에 따르면, 예비역 대장이자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으로 근무해온 장성들은 지난 15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평택기지 이전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했다. 두 주장을 담은 건의서는 지난달 10일에 작성돼 지난달 15일 청와대 안보실 고위 관계자에게 직접 전달됐지만, 청와대는 한달여 뒤인 현재까지 답변이 없다고 한다.

대수장은 이날 입장에서 “지난 6월 한미 국방장관 회의 결과에 대해 새너헌 미국방부장관(대리)가 발표한바 있다. 내용 중에서 한미연합작전체계 변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역대 연합사 부사령관들의 우려가 높아졌다”며 “그 내용을 요약하여 아래 내용의 건의서를 8월 15일 청와대 안보실에 전하였으나,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이 없어 이 사실을 국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여 언론에 공개하기에 이른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