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피의자로 조사받으면 나라 체통 어떻게 되겠나"...과거 文 대통령 발언 화제
"검찰 피의자로 조사받으면 나라 체통 어떻게 되겠나"...과거 文 대통령 발언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민주당 대표 시절 '성완종 리스트' 관련 의혹 앞세워 이완구 前 국무총리 자진사퇴 압박
"현직 총리 신분으로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조사 받을 수 있나"..."박 대통령이 사퇴시켜라" 맹비난
검찰 피의자를 장관 임명 강행하자...'문적문'(문재인의 敵은 문재인) 용어 화제
文대통령의 과거에 분노하는 시민들...靑 "文 대통령은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으로 인해 현 정권을 장악한 586 좌파 정치인들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 당시 이완구 국무총리의 자진사퇴를 압박하며 “현직 국무총리가 검찰 피의자로 조사받는다면 나라 체통이 어떻게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조 장관을 비호하는 문 대통령의 이중성을 비판하는 시민들은 "조국의 적(敵)은 조국"이라는 ‘조적조’에 이어 문재인의 적은 문재인, 즉 ‘문적문’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부인과 함께 사실상 검찰 피의자 처지인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며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 말했다. 검찰이 조 장관을 포함한 일가 전체를 범죄 혐의자로 판단해 고강도 수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현직 대통령의 발언이었다. 임명 직전,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실에 따로 조 장관 임명을 위한 법리 검토까지 지시했다.

검찰 피의자가 법무부 장관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아 시민들은 각종 SNS를 통해 문재인의 적은 문재인이라는 ‘문적문’ 용어를 공유하고 있다. 이는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 당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파문 관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앞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자진사퇴를 압박하며 했던 발언에 근거한 것이다. 그는 “현직 총리 신분으로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조사를 받는다면 나라의 체통이 어떻게 되겠습니까”라며 박근혜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출처: SNS 캡처
출처: SNS 캡처

문 대통령은 당시 “이 총리가 어제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을 통해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했는데, 총리 목숨을 구하려면 수사를 중단시켜야 할 판”이라 비꼬며 “현직 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를 받는 것은 역사상 없었던 일로, 두 사람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박근혜 대통령도 두 사람을 사퇴시켜야 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결국 ‘성완종 리스트’ 파문 의혹에 휩싸였던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지난 2015년 2월, 취임 70일 만에 낙마했다. 이 전 총리는 전직 국무총리 신분으로 검찰 수사에 응했으며, 2017년 12월 대법원 최종판결에서 무죄 확정됐다.

이런 문 대통령의 과거를 기억하는 시민들은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사실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0일 국민 여론은 분분했지만 원칙에 입각해야 한다는 태도를 끝까지 견지했다“며 “대통령은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지 않으려는,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검찰 수사는 수사대로, 조 장관의 검찰 개혁은 개혁대로’라는 식의 궤변으로 조 장관 임명을 정당화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