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펀드’ 비리 의혹 핵심인물 5촌조카 조범동 인천공항서 체포...횡령 혐의
검찰, '조국펀드’ 비리 의혹 핵심인물 5촌조카 조범동 인천공항서 체포...횡령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조씨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사모펀드 관련 의혹 조사..."귀국 경위 확인 불가능"
한국당 "말맞추기도 얼추 됐겠다 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는 관측도 많다"
바른미래당 "혹여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 자르기에 협조한다면 큰 역풍 맞을 것"
민주당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 지켜보겠다"

검찰이 '조국펀드’ 비리 의혹의 핵심인물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 씨를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4일 새벽 귀국한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

검찰은 조씨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법원으로부터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한 뒤 곧바로 서초동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사모펀드와 관련한 여러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귀국 경위 등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는 조씨는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언론을 통해 집중 제기된 지난달 말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도피성 출국 의혹까지 불거졌다. 당초 필리핀에 있던 것으로 알려진 조씨는 최근 베트남으로 거처를 옮겼다는 얘기도 나온 바 있다.

코링크PE는 2017년 조국 장관 가족이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코어)의 운용사다. 블루코어펀드는 투자금의 대부분인 13억 8500만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조 장관 측은 조 장관이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에 제한이 생김에 따라 조씨에게 권유받은 블루코어 펀드에 투자했을 뿐, 투자처나 투자 전략 등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해왔다.

그러나 펀드 투자기업인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는 이 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은 뒤 관급공사 수주액이 크게 늘어났다는 의혹 등을 받았다.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는 지난 11일 영장실질심사에서 사실상 사모펀드 운용사를 경영한 5촌 조카 조모씨가 귀국해야 진상이 밝혀질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 한국당 "권력형 게이트 수사해야"-민주당 "자진귀국…수사 지켜봐야"

여야는 이날 검찰의 조국 장관 5촌 조카 조모 씨 체포와 관련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됐다, 말맞추기도 얼추 됐겠다 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고 관측하는 시선도 많다"며 "검찰이 조국 일가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전 대변인은 "'조국 펀드'는 조국 개인을 넘어선 권력 수뇌부가 연결된 권력형 비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정권 수뇌가 얼마나 썩고 곪았는지 밝혀져 심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항간에서는 5촌 조카 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닌가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혹여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 자르기에 협조한다면 이는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은 자진 귀국한 조씨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벌여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며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검찰 수사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것 자체가 수사에 부당한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측면이 있는 만큼 정치권은 이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