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폭정 막아내겠다...'자유·민주 국민연대'가 그 첫걸음!"
황교안 “文정권 폭정 막아내겠다...'자유·민주 국민연대'가 그 첫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對국민메시지..."親文 신기득권 세력이 기회·과정·결과 모두 독점"
"장외·원내·정책 3대 투쟁 계속…연휴에도 거리투쟁 하겠다"
어제 보수단체와 회동...'국민연대' 통한 대통합 동참 호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추석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조국 임명 강행은 위선과 독선, 오만과 기만으로 가득 찬 이 정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약속은 달콤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았다”며 “친문(親文) 신(新)기득권 세력들이 기회도, 과정도, 결과도, 모두 독점하고 있었다. 그리고 급기야 이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욕심을 온 국민 앞에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오로지 총선 승리와 정권 유지만을 목표로, 대한민국 파괴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 삶은 뒷전으로 밀려났다. 경제도, 안보도, 이 정권의 국정 우선순위에 들어있지 않은 것이 지금 문재인 정권의 실상”이라고 규탄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끝없는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장외투쟁·원내투쟁·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힘차게 펼쳐 나가겠다"며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민생 현장을 살피고, 거리에서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추석 명절이 지나면 정책 대안들도 본격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라며 "경제대전환 방안, 안보대전환 방안 등에 대한 준비를 마쳐 가고 있다.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 모든 투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겠다”며 “당면한 과제부터 하나하나 발걸음을 맞춰나가면, 결국 국민과 나라를 살리는 큰 길에 하나가 될 수 있다. 저부터 보다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대통합의 길에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저녁 자유시민연대 등 30여개 보수단체 대표들과 만찬 회동을 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 취지를 설명하며 보수 대통합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한국당이 주최한 장외집회에 참석한 시민단체로, 황 대표의 제안에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