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앞두고 급조한 보고서로 ‘블라인드 펀드’라 주장한 듯...이런 법무장관도 있나?
조국, 청문회 앞두고 급조한 보고서로 ‘블라인드 펀드’라 주장한 듯...이런 법무장관도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모펀드 의혹에 투자사 알 수 없는 '블라인드 펀드'였다며 운용 보고서 거론
사모펀드사 관계자, "청문회 앞두고 21일 급조한 보고서"...조국 아내, 사모펀드사 대표 등이 함께 작성
조국 일가의 증거인멸 등 국민 기만하는 엽기적 행각 계속 드러나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일가(一家)가 조성한 사모펀드 수사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조국이 해명을 내놓으며 근거로 제시한 보고서가 청문회를 앞두고 급조된 것임이 드러났다. 연일 조국 일가의 국민을 기만하는 의혹 감추기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는 것이다.

11일 검찰은 조국 일가의 투자금을 받아 각종 사업을 벌인 사모펀드社 '코링크PE'의 운용 현황 보고서 작성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해당 보고서가 급조됐다는 정황이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 검찰은 작성 과정과 내용 등을 수사하며 ‘코링크PE’ 관계자들을 여러 차례 소환 조사했다. 이런 와중에 11일 SBS 취재에 응한 ‘코링크PE’ 관계자는 “해당 보고서는 펀드 관련 의혹이 쏟아지자 지난달 21일 급조한 것”이라고 실토했다.

그는 청문회를 앞두고 문건을 급조하며 조국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 ‘코링크PE’ 대표 등과 자주 통화했다고 밝혔다. 대응 논리를 만들기 위함이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같은 진술을 토대로 ‘코링크PE’가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경위 등을 면밀히 조사하며 수사력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지난 2일 셀프 국민청문회로 불린 기자간담회를 국회에서 열었던 조국은 일가의 사모펀드사 관련 의혹 일체를 부인하며 “저도 이번 2,3주 사이에 그 보고서를 찾아봤다. 이렇게 돼 있다. '본 펀드의 방침상 투자대상에 대해 알려드릴 수 없다'라고 돼 있고 상세한 내용에도 어디에 투자했는지 자체가 적혀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블라인드 펀드'였기 때문에 자신의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사가 어떤 회사에 투자를 했는지 알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장관 일가의 증거인멸 혐의와 증거인멸 교사는 물론 법무부 장관 취임 당일 검찰 인사권 발동 등 사실상 수사방해를 시도한 일련의 엽기적 행위에 국민들은 공분을 나타내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