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윤석열 총장 제외한 특별수사팀 구성? 국민이 붕어-개구리-가재로 보이나?"
김진태 "윤석열 총장 제외한 특별수사팀 구성? 국민이 붕어-개구리-가재로 보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부임하자마자 수사에서 윤석열 총장을 배제하겠다고 해...간섭 안 하는데 아예 수사팀을 바꾸겠다?"
"장관도 빠질테니 총장도 빠지라는 건가? 자신은 피의자니까 빠지는 게 당연하지만, 총장은 왜?"
"피의자가 장관이 되고, 장관은 수사 피할 궁리만 하고...국제적으로 이런 망신이 없어"
"국민은 철저한 수사를 원해...무슨 짓을 할지 실시간으로 지켜볼 것, 장난칠 생각 마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재선)은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대검찰청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국민이 붕어, 개구리, 가재로 보이나?"라고 분노했다.

김진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수사에 간섭하지 않겠다더니 부임하자마자 수사에서 윤석열 총장을 배제하겠다고 한다. 간섭은 안 하는데 아예 수사팀을 바꾸겠다?"라며 이같이 반문했다.

김 의원은 "장관도 빠질테니 총장도 빠지라는 건가?"라며 "자신은 피의자니까 빠지는 게 당연하지만 총장은 왜 빠져야 하는데? 이게 무슨 애들 장난인가"라고 개탄했다.

또 "법무 차관은 장관에게 보고 안하고 독자적으로 제의했다고 한다"며 "선친, 배우자 핑계 대더니 이젠 차관 핑계 대나?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차관은 그러지 않아도 만신창이가 된 장관에게 크나큰 누를 끼쳤다. 그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피의자가 장관이 되고, 장관은 수사 피할 궁리만 하고, 국제적으로 이런 망신이 없다"며 "국민을 철저한 수사를 원한다. 무슨 짓을 할지 실시간으로 지켜볼 것이다. 장난칠 생각 마라!"고 경고했다.

한편 10일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법무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와 관련, 대검찰청 고위 간부들에게 전화해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조국 장관 취임식이 끝난 후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대검 한동훈 반부패부장(검사장)에게 전화해 조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고 한다. 김오수 법무차관 역시 강남일 대검 차장에게 비슷한 취지의 말을 전달했다는 전언이다.

조 장관이 이를 몰랐을 가능성이 사실상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그는 11일 오전 법무부로 출근하며 '수사팀 제안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고 횡설수설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