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은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네티즌들 "원리원칙 다 죽었나?" 냉소적 반응
靑 "文대통령은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네티즌들 "원리원칙 다 죽었나?" 냉소적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 분분했지만, 원칙에 따라야 한다는 태도 끝까지 견지"
"조 장관에게 주어진 시간 시작됐어...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지 같이 지켜봐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검찰 조사 관련해선..."검찰은 검찰 일, 장관은 장관 일 하면 돼"
정 교수 위법행위 확인된다면, 조 장관 거취 어떻게 되냐는 질문엔 답변회피..."가정 근거로 답 드릴 수 없어"
네티즌들, 분노와 함께 실소...한 네티즌 "자기 편은 어떻게든 좋은 자리에 앉힌다는 원리원칙 지키는 자가 맞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자녀 '입시비리' 등 각종 의혹으로 전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라고 치켜세워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한 지상파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조국 장관 임명의 정당성을 강조하며 "대통령은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것을 하지 않으려는,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다.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은 굉장히 분분했지만 원칙에 따라야 한다는 태도를 끝까지 견지했다"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조 장관에게 주어진 시간이 시작됐다. 조 장관이 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지 같이 지켜봐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문 대통령이 모든 상황에 준비하라고 해서 조 장관 지명철회와 임명에 대비했었다. 9일 아침 굉장히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오늘 발표합시다' 라고 하셨다. 대통령의 말에서 느껴지는 묵직함이 상당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두고 굉장히 숙고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듯한 뉘앙스였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조 장관에게) 권력기관 개혁의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고 말한 의미에 대해선 "공수처 설치법안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이 중요한 포인트이지만, 그것만 있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조 장관도 장관 취임식에서 그것을 이뤄내는 것이 일이고, 완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법무부가 할 수 있는 일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할 수 있겠는지 의구심을 갖고 계시는데 검찰이 그동안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으로 많이 보여왔다"며 "별개의 사안으로 (검찰 수사는) 충분히 작동 가능하리라 본다"고 했다.

아울러 "검찰은 검찰 일, 장관은 장관 일을 하는 게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주는 상징성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정 교수의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조 장관의 거취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을 근거로 답을 드릴 수 없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일각에선 고 대변인의 이날 주장에 대해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진짜 원리원칙주의자라면 범죄 피의자인 조 장관을 임명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국민을 속이기 위한 '말장난'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네티즌들은 분노와 함께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원리원칙주의자가 다 죽었나 보다"라고 개탄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원리원칙주의자가 맞다. 의혹이 있던, 불법을 저질렀건 누가 뭐라 하던지 모두 무시하고 자기 편은 어떻게든 좋은 자리에 앉힌다는 원리원칙을 지키는 자가 맞다"고 뼈 때리는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