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파면 위한 '국민연대' 결성 제안..."文의 폭정 막기 위해 분연히 싸워야"
황교안, 조국 파면 위한 '국민연대' 결성 제안..."文의 폭정 막기 위해 분연히 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야당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 가겠다고 선언...자유-민주-정의-공정 내던졌다"
기자회견 직후 손학규-정동영 대표 찾아, 조 장관 파면 위해 힘 합치자 제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독단적 국정운영에 단호히 맞서나가겠다는 의지 표명이자, 장기적으로는 내년 총선 전까지 '우파 대통합'을 이뤄내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에서 살게 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고,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며 "자신과 한 줌 주변 세력을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在野) 시민 사회단체, 자유시민이 힘을 합쳐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며 "조국 파면을 위해, 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마지막 힘이 돼야 한다"며 "자유 대한민국을 세우고 지켜온 자유민주시민과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바른미래당 대표실을 찾아 손학규 대표에게 조 장관 파면을 위해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손 대표와 회동 후 "당면한 중요 과제가 조국 파면 아니겠나. 그 문제에 관해 뜻을 같이 하는 정당이 힘을 합치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도 비공개로 만나 "자유와 민주주의 침해에 연대하자"고 요청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