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제수 조은향의 부산 자택 압수수색--웅동학원 재산 관련 의혹 수사 본격화
검찰, 조국 제수 조은향의 부산 자택 압수수색--웅동학원 재산 관련 의혹 수사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향, 웅동학원 관련 '위장 이혼' 불거졌던 조국 동생 조권의 전 처
檢, 조국의 장관 임명에도 불구하고 수사에 대한 강한 의지 보여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들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들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권 씨(52)의 전처 조은향 씨(51)의 부산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조 장관 일가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형곤)는 10일 조은향 씨의 부산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조은향 씨는 국내 대형항공사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지난달 29일 업무상 이유로 출국하려다 출국을 제지당한 바 있다.

조은향 씨는 조권 씨와 2009년 합의 이혼한 뒤에도 조국 일가의 자산을 사실상 함께 공유하고 있어서 '위장이혼'이라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위장이혼은 조 장관 일가가 저질렀다는 웅동학원 및 부동산 관련 조직적 채무회피와 탈세 의혹과도 깊이 관련돼 있다. 이혼 후 사실상 부부처럼 지냈다는 보도가 여러 차례 전해지기도 했고 김진태 의원은 조국 부친의 묘소에서 이혼후 세워진 비석에서 며느리로 등재되어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검찰은 지금까지 조 장관 일가의 '사금고'이자 재산 불리기 도구였다는 의혹을 받는 사모펀드와 자녀 학사비리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왔다. 검찰이 이날 조은향 씨 부산 자택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검찰은 조국의 장관 임명과는 별개로 조국 일가 비리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준 셈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