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연합-예비역 장성단-교수단 중심으로 '反문재인 연대' 구성작업 추진
고교연합-예비역 장성단-교수단 중심으로 '反문재인 연대' 구성작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근 교수 "고교 엘리트인 고교연합, 정년 퇴임 교수들, 퇴역군인들을 주목하라"
대수장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다른 우파단체들과 연합해야 한다"
고교연합 "태극기 운동 세력 분열...국민이 믿을 수 있는 단체가 리드해야"

 

'조국 임명 사태'로 문재인 정권의 독선적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와 허탈감이 극에 달해 있는 가운데, 교수단-예비역 장성단-고교연합을 중심으로 '우파시민 단체 반(反)문재인 연대' 구성 작업이 구체화 되고 있다. 

조동근 교수 "고교 엘리트인 고교연합, 정년 퇴임 교수들, 퇴역군인들 주목하라"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바른시민사회 공동대표)는 10일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가 범죄 의혹으로 질타를 받고 있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말도 안되는 일을 저질렀다"며 "올해 10월 대회전이 일어날 것 같다. 우리가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프레시한 사람들이 목숨 던질 각오로 싸워야 한다"며 "우파 시민사회를 이끌어야 할 단체는 고교연합, 정년 퇴임한 교수들, 그리고 퇴역 군인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교연합은 경복고, 경기고 등으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비평준화 세대"라며 "그들은 대한민국 엘리트 집단"이라고 강조했다. 고교 연합은 전국 주요 고등학교 동문회를 중심으로 자유우파 성향의 중장년층 졸업생들이 참여하는 시민단체다.

조 교수는 "두번째로, 정년 퇴임한 교수들을 주목하라"며 "정년 퇴임했기 때문에 활발하고 제약이 적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5일, 전국 대학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시국선언을 했던 것은 그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예비역 장성단, 명예교수들, 예전 비평준화 시대의 일류 고등학교 출신들, 이런 사람들이 움직여야 한다"며 "이들은 비교적 정치적 목적 없이 순수하고, 또 예비역 장성들과 교수들이 함께 하면 문무(文武)를 아우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수장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다른 우파단체들과 연합해야 한다"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대수장) 운영위원 겸 전략위원을 맡고 있는 김형철 장군은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에 있는데, 다른 우파단체들과 연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여러가지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고교연합 "태극기 운동 세력 쪼개져...이제 국민들이 믿을 수 있는 단체가 리드해야"

고교연합 최병구 정보국장은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우파단체들의 연대에 공감하며 "태극기 운동하는 쪽이 지금 다 분열되어 힘이 생기지 않는다"면서 "3.1절이나 8.15 처럼 큰 행사가 있어야 사람들이 많이 나올 뿐, 동력이 떨어졌다"고 안타까워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파 운동 제대로 하려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민들이 봤을 때 '이런 단체 같으면 우리가 믿을 수 있다'는 단체가 리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수장이나, 비상국민회의, 고교연합, 한변, 외교관 모임, 교수 모임들과는 언제든지 활동을 같이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고교연합 김일두 회장은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이달 28일, 광화문에서 대수장 등 여러 우파단체들을 규합하여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라며 "16일에 대책회의를 갖고 구체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