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 강행하라"
황교안, "정권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 강행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는 말들 나와"
"조국 임명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해야", "문 대통령 화낼 곳은 검찰 아니라 조국"
한국당, 조국 임명 시 즉시 의원총회 소집 위해 비상 대기 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지 국민들이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 대통령을 향해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 "국민 열망은 잠시 짓밟을 수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이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조국 임명을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는데,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이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는데, 이런 행태야말로 검찰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 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 있는데 끝내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히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느냐"며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뜻에 반해 조국을 임명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우리 당도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 강력한 투쟁을 해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역량이 안되는 거짓말쟁이, 위선의 장관이 세워진다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냐"며 "우리에게 연휴를 즐길 수 있는 여유가 없다. 그 기간 지역에서도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총력 투쟁을 하는 등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하는 상황에 대비, 소속의원 전원에게 국회에 비상대기할 것을 주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공지를 통해 "조국 임명을 강행할 경우 즉시 긴급 의원총회가 소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의원님들께서는 긴급 의원총회에 한 분도 빠짐없이 신속히 참석할 수 있도록 오늘 오전부터 국회 내에서 비상대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