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실장실 행정관, 윤석열 검찰 향해 "미쳐 날뛰는 늑대"...단호한 수사에 이성 잃었나?
靑비서실장실 행정관, 윤석열 검찰 향해 "미쳐 날뛰는 늑대"...단호한 수사에 이성 잃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쳐 날뛰는 늑대 마냥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 물어뜯겠다고 하얀 거품 물고 있어"
"검찰은 개혁 싫다는 속내 애써 감춰...그냥 검찰왕국을 만들겠다고 노골적으로 협박"
"검찰이 헌법의 국민주권주의 부정하고, 국민 손으로 뽑은 선출직 국회의원-대통령 권한 침해하는 형국"
해당 발언 논란되자, 글 올린 페이스북 계정 폐쇄
윤석열 검찰총장(右),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右),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각종 의혹을 공명정대하게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일제히 '막말'을 쏟아내며 검찰을 협박하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실 소속 행정관은 검찰을 '미쳐 날뛰는 늑대'라고 표현하는 등 사실상 이성을 잃은 모습이다.

조경호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이) 미쳐 날뛰는 늑대 마냥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물어뜯겠다고 하얀 거품을 물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경호 행정관은 "(검찰은) 검찰개혁이 싫다는 속내는 애써 감춘다. 그냥 검찰왕국을 만들겠다고 노골적으로 협박한다"며 "언제 국민이 검찰에게 무소불위의 칼춤을 추라고 위임한 적이 있던가"라고 반문했다.

또 "작금의 상황은 임명직 검찰이 헌법의 국민주권주의를 부정하고 국민의 손으로 뽑은 선출직 국회의원과 대통령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검란은 바로잡아야 한다. 정의구현을 위한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아닌 조직 이기주의에 기반한 칼춤은 강제로 멈추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선 조 행정관이 노영민 실장과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보낼 수밖에 없는 보좌관 역할을 맡고 있기 때문에 노 실장의 의중이 조 행정관의 페이스북 글에 상당수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그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글을 올린 페이스북 계정을 폐쇄했다.

한편 윤석열 검찰은 조 후보자 수사와 관련, 문재인 정권과 여권 고위 인사들의 '간섭'에 가까운 비판이 계속되자 "수사에 개입 말라"는 등 사실상 반기를 들었다. 청와대는 이에 '내란 음모'까지 운운하며 분노하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