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투자처 회사 최 대표도 피의자로 조사중
윤석열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투자처 회사 최 대표도 피의자로 조사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 등 재산 관련 자료 집중적으로 확보中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규명도 대상, 한국투자증권의 프라이빗뱅커 某씨가 관리
4일엔 웰스씨엔티 상대로 공공사업 수주 경위도 조사
5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 자금 흐름을 수사를 위해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5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 자금 흐름을 수사를 위해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조국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및 일가의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을 규명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정경심 교수와 자녀들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 A씨의 조언을 받아 재산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영등포PB센터 소속이다. 검찰은 A씨의 개인 PC와 정 교수 등의 재산 관련 자료를 집중적으로 확보 중이라고 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해 관보를 통해 공개한 조 후보자의 재산변동 내역에는 정 교수가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재산을 관리한 사실이 나타나 있다.

정 교수와 두 자녀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정 교수가 9억5000만원을 출자했고,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검찰은 '블루코어밸류업1호'와 이 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와의 연관성 등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처 선정에 관여했는지, 펀드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각종 관급공사를 수주하고 관급사업에 참여했는지 등이 우선 규명 대상이다.

한편 검찰은 전날(4일)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블루코어밸류업1호로부터 투자를 받은 경위 등을 추궁했다. 검찰은 이와 동시에 의혹의 핵심 인물인 5촌 조카와 펀드 운용사 대표 이모 씨 등 해외로 출국한 사모펀드 관련자들을 입국시 통보 조치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