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문재인 정권 동안 韓日 관계 개선 어렵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문재인 정권 동안 韓日 관계 개선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한국과의 문제는 한국 측의 징용공 문제 해결부터"
"NO 저팬을 "NO 아베"로 치환한 한국...아베 韓日 관계 개선 손놨다
지난 광복절인 8월15일 광화문에서 열린 反日집회
지난 광복절인 8월15일 광화문에서 열린 反日집회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관계 개선에 시간이 오래걸릴 것이란 입장을 표명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한국과의 문제는 시간을 들일 수밖에 없다"고 주위에 이야기했다고 한다. 

마이니치신문은 아베 총리가 해당 발언을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서 누구를 두고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신문은 아베 총리가 "대(對)한국 및 대중국 관계에서 부침을 겪고 있다"면서 올해 예정된 정상회의에서 한일 양국 정상이 단독회동을 갖기 어려울 수 있다고 보도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관련한 구체적 진전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아베 총리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와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따로 만나 의미있는 합의를 도출해내긴 어려울 전망이다. 한일 관계 경색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재인 정권 동안에 한일 관계 개선은 어렵다"며 "내버려둘 수밖에 없다"는 입장까지 밝혔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하면 한국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하자 징용공 문제가 오늘날 한일 관계 악화의 근본이라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도 "징용공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한다.

한편 고노 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상은 전날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한일 관계 악화는 양국 간 신뢰가 뿌리채 흔들렸기 때문이며 그 책임은 한국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당국의 책임자가 실명으로 5,000자 넘는 장문의 기고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히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