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니들이 기자야?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조국 변명 '들러리' 선 기자들 비판
박선영 "니들이 기자야?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조국 변명 '들러리' 선 기자들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렇게 X팔리게 질문도 못하고 문제점 파악도 못하고 기자 근성도 없나"
[출처-박선영 교수 페이스북]
[출처-박선영 교수 페이스북]

MBC 기자 출신의 박선영 동국대 법과대학 교수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을 향해 '근조(謹弔) 대한민국 기자'라고 비판했다.

박선영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리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지만 20일 동안 조국에 대한 의혹과 문제점을 수 만 건씩 기사화한 기자들이 이렇게 무력할 수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교수는 "어떻게 그렇게 X팔리게 질문도 제대로 못 하고 문제점 파악도 못 하고 악착같이 물고 늘어지는 기자 근성조차 없는지"라며 "자신이 없으면 기자 간담회를 보이코트 하든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기자들을 향해 "언론노조 성명서는 기차게 써 제끼더니만 기자'질'도 제대로 못 하냐"며 "내가 너희들 선배라는 사실에 쥐구멍이라도 찾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언론은 물론 한국의 기자도 오늘부로 모두 다 죽었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