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어이 조국 임명 강행 수순...‘아세안 3국’ 순방길 올라
文대통령, 기어이 조국 임명 강행 수순...‘아세안 3국’ 순방길 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오는 6일 귀국하는 아세안 3국 순방길 떠나...3일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전망
국회가 호응 않으면 2차 요청한 뒤 임명 강행 가능성...현지에서 전자결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5,6일 인사청문회하고 부인과 남동생만 증인으로"...靑, "고려 사항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3국 순방길에 오르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을 예고했다. 청와대는 1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오는 2일로 예정된 청문회를 5일과 6일, 이틀에 걸쳐 여는 제안을 한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가족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부정적 기류를 내비쳤다. 이전 정부에서 무슨 사안이 벌어질 때마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원칙과 논리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국민의 목소리도, 야당의 목소리도 시종 무시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1일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3일 국회에 재송부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1일부터 6일까지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5박 6일간의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서는 만큼 오는 6일안으로 전자결재를 통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2일 밤 12시까지 청문보고서를 청와대로 보내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해 임명 절차를 늘릴 수도,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문 대통령은 대부분 ‘1차 제출 기한’ 다음날 재송부요청을 했다. 관례상 이번에도 3일에 재송부요청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6일까지 국회에 '2차 제출 기한'을 준 뒤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1일 오전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긴급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 일정과 증인채택 일괄 타결을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안에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일정과 증인채택 문제를 일괄타결합시다”라며 “오늘 중 결론을 내린다면 이번 주 내에 인사청문 절차를 모두 마칠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는 오 원내대표가 5~6일 청문회를 열고, 후보자 가족 중 부인과 동생의 증인채택만 요구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들은 “청와대가 입장을 낼 일이 아니다. 여당이 협상할 사안”이라면서도 “2∼3일에 청문회를 하기로 했으니 이를 지켜야하며 더 미루는 것은 고려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들은 검찰수사까지 진행 중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해당 관계자는 “왜 자꾸 야당이 수사까지 받고 있는 가족을 증인으로 부르는 방안을 고수하려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주말에 이르기까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현 정권에 대한 전국 대학가와 주요 도심에서의 집회가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당청은 꿈쩍도 않는 것이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두고 여야 간 의견을 좁히는 것 역시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