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주말에도 '조국 청문회' 대치...한국당 "가족 출석해야" vs 민주당 "조리돌림 당할 것"
여야, 주말에도 '조국 청문회' 대치...한국당 "가족 출석해야" vs 민주당 "조리돌림 당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주말에도 '조국 청문회' 대치
한국당 "'대국민 사기청문회'안돼...가족 등 핵심 증인 출석해야"
민주당 "가족들 불러 조리돌림 하겠다는 것...청문회 무산 속셈도"

 

여야는 주말인 31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채택 문제와 청문회 개최 일정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여야가 당초 합의대로 내달 2∼3일 조 후보자 청문회를 개최하려면 이날 또는 휴일인 내달 1일 주요 청문회 쟁점에 합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해야 한다.

하지만 여야는 이날 공식적인 협상을 하지 않은 채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공방을 벌였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가족 등 핵심 증인 출석을 요구하며 청문회 일정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9월 2∼3일 청문회 개최를 압박하는 동시에 '국민 청문회' 카드도 다시 꺼내들었다. 

한국당 "가족 등 핵심 증인 출석해야 한다...그러려면 청문회 일정 다시 잡아야"

국회 법사위 간사인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증인채택 반대로 모자라 기습적인 안건조정신청이라는 꼼수를 썼다"며 "이는 앞에서는 청문회를 하자고 하고 뒤에서는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기만적 술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도 내실 있는 청문회를 원한다면 야당 탓을 중단하고 가족을 포함한 핵심 증인 채택을 수용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인사청문회 일정은 당연히 순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청문회법상 내달 2∼3일 청문회 개최 시 증인 출석이 어려운 만큼, 조 후보자 가족을 포함한 증인 명단 합의와 함께 새로운 청문회 일정을 잡아야 한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다.

김 의원은 나아가 "야당은 결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민주당과 청와대의 꼼수대로 '대국민 사기청문회'가 되지 않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도 국회가 인사청문회 절차를 밟고 있는 만큼 임명 강행 시도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한국당이 가족들 불러 조리돌림 하겠다는 것...청문회 무산 속셈도"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과 관련해 학계에 있을 때부터 원칙과 소신을 보여줬고, 민정수석으로 재임할 때도 사법개혁안을 설계하고 이끌어왔기에 법무부 장관 적임자"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청문회를 열지 않으려 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무분별한 정치 공세와 가짜뉴스로 후보자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고도 본인의 입장을 밝힐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더라도 어떤 형태로든 조 후보자의 소명을 들을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른바 '국민 청문회' 개최 가능성도 살려뒀다.

같은 당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검증할 의무가 있는 야당이라고 해도 가족 전부를 청문회 단상에 세워 '조리돌림'을 하겠다는 것은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며 "증인을 핑계로 '청문회를 안 해도 우리는 남는 장사'라는 검디검은 속셈"이라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