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화문서 91일만에 장외집회...10만 시민은 뜨겁게 외쳤다 "文은 탄핵이 답, 조국은 사퇴하라"
한국당, 광화문서 91일만에 장외집회...10만 시민은 뜨겁게 외쳤다 "文은 탄핵이 답, 조국은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권 규탄집회, 10만여 명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文향한 시민들 분노 '극'에 달한 모습
황교안 "文정권은 이미 실패...위대한,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이 이 정권 들어 2년 만에 무너져"
나경원 "조국은 위법-위험-위선적 인물...文대통령, 그들의 조국 구하기 위해 우리의 조국 버려"
김진태 "우리도 촛불 들자...온 국민과 함께 좌파의 위선적 이중성에 분노한 촛불 들자. 조국은 나와라"
신원식 "좌파 쓰레기집단, 지금 즉시 김정은 품 떠나 자유대한으로 돌아오라...그렇지 않으면 남은건 하야-탄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세번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당원과 시민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세번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당원과 시민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은 매국노, 탄핵이 답이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이 24일 문재인 정권의 각종 '실정(失政)'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개최했다. 지난 5월 25일 이후 약 3개월(91일) 만에 다시 장외로 나온 것이다.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국회의원, 당원, 시민 등 주최 측 추산 10만여 명이 집결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집회에서 최근 딸 진학 관련 문제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일부 시민들은 '문재인 매국노, 하야 아니면 탄핵' 등을 외치며 격앙된 모습을 보여 조국 후보자 사태 이후 문재인 정권을 향한 전 국민적 분노가 절정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장외집회 초점이 조 후보자 지명철회에 맞춰져 있는 만큼 조 후보자를 비판하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한국당은 영상에서 "위험한 국가관, 자질·능력부족, 소신·철학부족, 폴리페서 논란, 민간인 불법사찰 및 블랙리스트, 웅동학원을 이용한 일가의 재산 증식, 석연치 않은 부동산 거래,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위장 전입 및 탈세 의혹, 논문 표절 의혹" 등을 지적하며 조 후보자 사퇴를 외쳤다. "조국 딸은 정유라? '조유라'". "조국농단 조국캐슬 조국민국, 정유라 위 조유라" 등 최근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통렬한 풍자도 눈길을 끌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단에 오른 황 대표는 이날 장외집회를 위해 칼을 간 듯 다소 목소리가 쉰 모습이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사람들은 겉으론 번드르르하게 이야기하지만 속으론 자기 잇속을 챙긴 부자가 많다"며 "문재인 정권은 이미 실패했다"고 단언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안보, 국방, 경제, 민생이 다 무너져 가고 있다"며 "땀과 피와 열정으로 번영을 이룬 위대한 대한민국,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이 이 정부 들어 2년이 지나자마자 무너져가고 있다. 이 정부 들어 살기 좋아졌다고 말하는 분 한 사람이라도 봤느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며 "편법과 권력을 이용한 돈벌이가 정의인가. 자기 애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황제 교육을 시켰다. 성적도 안 되는데 장학금을 받았다고 한다. 청년들이 '이게 과연 공정이냐'고 외치고 있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과거의 조국이 지금의 조국에게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 조국은 위법, 위험, 위선적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그들의 조국을 구하기 위해 우리의 조국을 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정권은) 우리가 말하는 건 다 '가짜뉴스'라고 한다. 그럼 당당히 밝힐 것이지 청문회 핑계만 댄다"며 "'소 귀의 경 읽기' 문재인 정권은 교체가 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세번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당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세번째),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당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의원은 조 후보자를 '조국이'라고 지칭했다. 그는 "조국이가 국회 인사청문회에 자신이 없으니 국민청문회를 한다고 그런다"며 "국민청문회는 자기들끼리 팬(fan) 몇 명 부르고 기자들 몇 명 모아서 가짜 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럴 거면 우리도 국민청문회 한 번 하자. 조국을 여기 불러다가 청문회를 하면 그게 국민청문회"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여당은) 우리 당이 청문회를 할 자신이 없으니 자꾸 날짜를 끈다고 한다"며 "내가 묘지에 가서 (조국 일가 이름이 담긴) 비석까지 찾은 사람인데 그게 자신이 없겠나"라고 했다.

김 의원은 "자본주의 때려엎자는 사람이 뒤로는 100억 원짜리 가족펀드를 운영했다"며 "드디어 학생들이 들고일어났다. 서울대와 고려대, 부산대까지 촛불집회를 하려고 한다. 여러분도 촛불 한 번 들고 싶지 않나. 내가 태극기 원조지만 이제 이번 일은 태극기 말고 우리도 촛불을 들자. 광화문에서 남녀노소 온 국민과 함께 좌파의 위선적 이중성에 분노한 촛불을 들자. 조국은 나와라"라고 외쳤다.

신원식 전 합참작전본부장은 지소미아 파기를 제2의 6.25로 규정, 문 대통령이 (스스로) 하야하거나 (국민들이 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성토했다. 신원식 전 본부장은 "지소미아 파기는 한일 관계 파탄을 넘어서 한미동맹을 해체하는 고속도로"라며 "(청와대가 지소미아 파기 발표를 한) 2019년 8월 22일을 1950년 6월 25일로 인식한다"고 했다.

신 전 본부장은 "여러분과 제가 서 있는 이 세종문화회관이 낙동강 방어선"이라며 "여기서 우리가 버티고 이겨야 인천상륙작전이 있고 압록강 물을 수통에 담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끝으로 문재인 일당에게 경고한다"며 "한 줌도 안 남은 좌파 쓰레기 문제 집단은 지금 즉시 김정은의 품을 떠나 자유대한으로 돌아오라. 그렇지 않으면 너희들을 기다리는건 하야와 탄핵, 그렇지 않으면 죽음 뿐"이라고 경고했다.

집회 참석 시민들은 신 전 본부장의 '사이다' 같이 시원한 연설에 열화와 같은 지지를 보냈다. 신 전 본부장이 참석자들에게 "하야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탄핵이 아니면 죽음을 달라". "문재인 매국노 탄핵이 답이다"라는 구호를 선창하자고 제안하자, 10만여 명의 참석자들은 광화문 일대가 일시에 들썩일 정도로 큰 목소리로 해당 구호를 외쳤다. 불과 몇백 미터 떨어진 청와대에도 선명하게 들릴 정도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