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특집] 심상정 "조국, 버틸 수 있겠나?...국민들이 우리 진영에 혐오 표출"
[조국 특집] 심상정 "조국, 버틸 수 있겠나?...국민들이 우리 진영에 혐오 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전 대표 "(조국 의혹) 우리도 많이 충격적.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OK는 착각"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후보자와 관련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에게 (각종 의혹에 대한) 소명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라며 "조 후보자는 신속하고 성실하게 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 왔지만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조 후보자 검증 결과에 기초해서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회의 후 조 후보자의 사퇴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의당 직전 대표를 지낸 이정미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조 후보자 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사실 저희들도 많이 충격적이다. 다들 '우리가 알던 조국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냐'고 의아스러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오케이 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그것은 착각"이라고도 했다.

'진보'를 표방해온 정의당은 그동안 조 후보자 적격 여부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딸의 장학금 수령과 입시 과정, 일가 소유의 웅동학원 채무 등을 둘러싼 의혹이 터져나오면서 부적격 쪽으로 기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