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특집] 野, '조국 전면전' 선포...황교안 "특검-국조 추진" 오신환 "文 무너뜨릴 스모킹건 될 것"
[조국 특집] 野, '조국 전면전' 선포...황교안 "특검-국조 추진" 오신환 "文 무너뜨릴 스모킹건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조 후보자, 검찰 수사부터 받아야...특검-국정조사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 묻겠다"
오신환 "2030 청년-대학입시 준비하는 자녀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 '조국 캐슬'이라는 신조어 유행"
심상정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 표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이 사실상 조국에 대한 전면전을 선포했다. '특검', '스모킹건' 등 정부 여당이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단어를 서슴없이 사용하며 '항전' 의지를 다졌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 여권은 청문회를 필요한 절차가 아니라 요식절차로 악용하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했다"며 "단언컨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다. 인사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법적 기한을) 하루만 넘기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하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들을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했다.

황 대표는 "조 후보자가 수저계급론, 신(新)세습사회를 비판했지만, 본인의 아들과 딸은 외고와 미국 유학을 보내 금수저 중의 금수저로 키운 것이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조 후보자는 가짜뉴스라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데 추상적인 말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무엇이 가짜뉴스인지 밝혀달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도 의혹이 부풀려졌다고 주장하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인데 어떻게 부풀려졌다고 주장하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인데 어떻게 부풀렸는지 밝혀라. 우리가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기회'라면서 조 후보자 딸이 누린 특혜를 기회로 왜곡하고 있으니 참 황당한 논리"라며 "이런 사람들이 입으로는 평등, 공정, 정의를 외치고 있으니까 정말 기가 막힌다"고 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황 대표에 앞서 '특검'을 먼저 언급했다. 그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의혹도, 변명도 조국스럽다. 갈 길은 정해졌다. 특검으로 가자"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2030 청년과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 '조국 캐슬'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조국 캐슬'은 올해 초 JTBC에서 방영됐던 명문대 입시를 둘러싼 상류층 사회를 다룬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빗댄 말이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측은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중인격자가 아니고서야 하루, 반나절이면 드러날 진실을 두고 법무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는지 국민은 납득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장녀 문제에 대해 자신과 무관하다고 선을 긋지만, 어떻게 자녀 입시 문제가 부모와 무관한가"라며 "실체적 진실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거짓말로 우롱한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그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들은 '강남좌파' 조국을 이제 '강남양파'로 낙인찍었다.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했다. 아울러 "조국이 무너지면 정권이 무너지는가"라며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강성 좌파 정당' 정의당까지 조 후보자에게 등을 돌렸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같은 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 관련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했다.

심상정 대표는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 왔다. 그러나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며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리고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가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했기 때문에 짊어진 도덕적 책임도, 그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