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 초대석] 김문수 "여의도 이합집산으로 '보수통합'?...재야 보수운동권과 합쳐야 진짜 통합"
[펜앤 초대석] 김문수 "여의도 이합집산으로 '보수통합'?...재야 보수운동권과 합쳐야 진짜 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박근혜의 저주 풀려면 朴석방 투쟁이나 문재인 퇴진운동하다 잡혀가고 피흘려야"
"끔찍한 비극은 오래가는 법...우리나라 역사가 존재하는 한 박 前 대통령 탄핵-구속은 지워지지 않는다"
"통합으로 가는 길 '여의도 정치' 아닌 '재야'에서 찾아야...'빅텐트' 모여 투쟁하되, 투쟁 않는 사람은 내보내야"
"내년 총선 필패한다고 보지 않아...대한민국-공동체-자유민주주의 지키려는 자들 앞장세워야"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모습.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천 년의 저주' 직격탄을 날린 데 이어 다시 한 번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그는 김무성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원죄를 씻으려면 "박 전 대통령 석방 투쟁 운동하다 잡혀가던지, 문재인 퇴진 운동하다 잡혀가던지 피를 흘려 희생해야 한다. 그 외에는 길이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보수통합' 문제에 대해선 재야와 함께 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여의도 안의 이합집산으로는 희망이 없다"고 단언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대담을 갖고 "박 전 대통령 일가의 스토리는 어떤 권력으로도, 우연으로도 만들 수 없는 엄청난 역사적 비극"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전 지사는 전날(20일) 김무성 의원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열린 토론, 미래' 주제발표자로 참석해 김 의원 면전서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 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우리 모두 박근혜의 도움을 받은 것 아닌가"라며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분노한 바 있다.

김 전 지사는 먼저 '천 년의 저주' 발언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김 의원에게) 비슷한 이야기를 어제 처음 한 게 아니라 종종 한다. 김 의원은 아버지도 이 당에서 밥 먹던 사람이고, 본인 역시 대표까지 지냈다. 차라리 내가 '박근혜 탄핵' 하거나 '탈당' 했으면 모르겠다. 나는 원래 친박(親朴)이 아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살아계실 때도 늘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최소한) 탄핵하고 탈당했으면 왜 그랬는지 국민한테 설명해야지, 슬그머니 (다시) 들어와서 당권을 쥐려 해서 되겠나? 김 의원은 (내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했지만, 그걸로 되는 게 아니다. 우리나라 역사가 존재하는 한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은 지워지지 않는다. 이게 적어도 천 년 이상 간다고 본다. 끔찍한 비극은 오래가는 법이다. 그런 면에서 (김 의원은) 박근혜라는 단어가 나오면 언제나 따라서 등장하는 인물"이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김 의원이 용서받을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그는 "(김 의원이)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저주에서 풀려날 수 있는 방법은 박 전 대통령 석방투쟁하다 잡혀가던지, 문재인 퇴진운동하다 잡혀가 나라를 위해 피 흘려야 한다"며 "피 흘리고 희생하면 할수록 잘 씻기고, 빨리 씻긴다. 다른 길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구속이 끔찍한 비극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언급하며 잠깐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주사파 정권이 단돈 1원도 받지 않은 박 전 대통령에게 33년형을 선고했다. '빨갱이'들의 잔인한 인민재판, 마녀사냥 등 모든 수법이 동원됐다"며 "이런 잔인함 때문에 아픔이 더 오래가고 국민들이 절망하는 것이다. 게다가 박 전 대통령 아버지와 어머니는 어떻게 돌아가셨나? 아직 결혼도 안 했다. 너무 슬픈 이야기가 많다"고 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1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1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 전 지사는 한국당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보수세력이 통합으로 가는 길을 '여의도 정치'가 아닌 당밖에서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한국당은 역사에 대해 토론하는 풍토가 없다. 한국당이 자유민주주의 정당으로서 우리 주변에 있는 주사파들을 주사파로 볼 것인가, 안 볼 것인가 이런 데 대한 논의 자체가 없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운동권 출신의 낡은 이념구도에 사로잡힌 자라고 비난하기 바쁘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해법은 첫째, '빅텐트'에 모여 투쟁하되 제대로 투쟁하는 사람만 남기고 투쟁하지 않는 사람은 내보내야 한다. 둘째, 우리가 지금 힘이 부족하기에 보수 재야 세력과 연대 투쟁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한국당에서) 8.15 광복절 집회에 심재철 의원을 보내 연설하게 했다. 좋은 사례다. 언론에서 '태극기 시민'들을 '극우'로 매도한다 해서 외면하면 안 된다. 표에 (당장) 도움이 안 되더라도 옳은 일이면 해야 한다. 국익과 민생에 도움 되느냐, 안 되느냐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 국회의원 배지 다는 데 도움 되냐, 안 되냐 이렇게 생각하는 순간 그 정치인은 '정상배(政商輩)'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대해선 "이분이 경험 많지 않아 (주위의) 이런저런 얘기를 많이 듣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아쉬운 점은) 8.15 광복절 집회에 안 나온 것이다. 본인이 나왔으면 돈 한 푼 안 들이고 주요 연사로 차려진 밥상을 독식할 수 있는 멋진 기회였는데, 당내 일부 반대 의견 때문에 못 나왔다고 들었다. 그래서 결국 천안 독립기념관에 문재인 박수 부대로 갔다가 박수 덜 친다고 욕먹고, '토착왜구'로 몰렸다"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내년 총선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냐는 물음엔 "필패한다고 보진 않지만, 나만 살겠다고 하는 자는 모두 전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국민이 쥐구멍 찾아 들어가는 사람을 미리 제거해 우리 대한민국, 공동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자들을 앞장세워야 한다"고 답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