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만에 F-16V 66대 판매 공식 승인...中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
美국무부, 대만에 F-16V 66대 판매 공식 승인...中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구매금액은 80억 달러 규모---폼페이오 "우리는 모든 당사자와 약속 지키고 있다"
중국측은 "중미간 3대 약속을 심각하게 위반해"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일(현지시간) 대만에 80억 달러(약 9조6천억원) 규모의 F-16 전투기 66대를 판매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대만에 대한 80억 달러 규모의 F-16 판매 방안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의회에 공식 통보했다.

DSCA는 성명에서 "66대의 전투기, 75개의 제너럴 일렉트릭(GE) 엔진 및 기타 시스템을 판매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DSCA는 "이번 판매는 미국의 국가, 경제 및 안보 이익에 도움이 되고 대만이 신뢰할 수 있는 방어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의회에 판매 사실을 통보했다면서 이는 과거 미국의 정책과 일치하며 미국은 모든 당사자와의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의 결정에 강력히 반발하며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에 최신형 F-16 전투기를 판매하기로 한 것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미국이 대만에 F-16 전투기를 판매하는 것에 대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파는 행위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미국측의 3회에 걸친 약속을 심각히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16일 미국이 최신 F16을 판매하기로 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 보도 이후 "미국 정부는 대만에 대한 전투기 판매를 자제하고 무기 판매와 군사 접촉을 중단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중국도 분명히 대응할 것이고 그에 따른 모든 결과는 미국이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은 66대의 F-16V를 사들여 전술전투기 연대를 8개로 늘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