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韓 비건 “북한으로부터 소식 듣는 대로 실무협상 재개”
訪韓 비건 “북한으로부터 소식 듣는 대로 실무협상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문제 집중 위해 러시아 대사직 받아들이지 않을 것"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1일 “북한으로부터 소식을 듣는 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에서의 외교업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북한과 관련해 진전을 만드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대사직을 맡기 위해 현재 직을 그만둘 것이라는 소문을 해명하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동안 비건 대표가 미국의 러시아 주재 대사로 갈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미국에서 잇달아 나왔는데 이를 일축한 것이다.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회동 뒤) 나와 나의 팀에서 싱가포르 합의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실무협상 재개의 임무를 맡겼다”며 “나는 이 중요한 임무에 완전히 전념해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생산적이고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중요한 시점에 비건 대표가 시의적절하게 방한했다고 말했다.

한미 수석대표는 이날 협의에서 미북 실무협상 조기 재개 방안을 논의하고 협상 전략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된 날 일본을 거쳐 방한했다. 방한 기간 동안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접촉할 가능성도 나온다. 그러나 한국의 외교 소식통은 “현재로선 비건 대표가 북측과 접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북 실무협상 재개 여부도 아직은 가늠하기 힘들다.

지난 6월 30일 미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2~3주 내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지만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하면서 협상은 계속 미뤄지고 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위터에 김정은이 한미연합훈련이 끝나자마자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친서를 보내왔다고 공개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