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옮긴다니까 순식간에 특별회비 '20억원' 모여...좌파 변호사 단체 민변 '전성시대'
사무실 옮긴다니까 순식간에 특별회비 '20억원' 모여...좌파 변호사 단체 민변 '전성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 수 1200명 안팎의 좌파성향 변호사 단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文정부 들어 승승장구
소위 '서울 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한 민변 깃발 [민변 홈페이지 캡처]
소위 '서울 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한 민변 깃발 [민변 홈페이지 캡처]

회원 수 1200명 안팎의 좌파성향 변호사 단체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작년 한 해 특별회비가 20억원이나 모여  '민변 전성시대'를 실감케한다고 조선일보가 21일 보도했다.

회원들이 같은 액수를 냈다고 가정하면 1인당 166만원을 낸 셈이다. 조선일보는 현 정권들어 사법부 요직이 민변 출신들로 채워지며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절정의 시대'를 보내고 있으며 이에 따라 돈이 더 많이 더 잘 걷히고 있다고 전했다. 

민변이 지난달 공개한 '2018년 사업수지 결산서' 등에 따르면 총 회비 수입은 30억5266만원이다. 신문은 이중 약 20억원이 사무질 이전을 위한 특별회비인 것으로 파악했다.

민변회비는 일반회비와 특별회비로 구분된다. 일반회비는 회원들이 매월 내는 회비다. 특별회비는 특정 사업을 진행할 때 별도로 걷는 회비다.

일반회비는 2017년과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런데 특별회비로 20억원을 모은 것이다.

민변은 현재 서울 서초동 대덕빌딩 2층을 임차해 활동 중이다. 민변은 한 해 1억원에 가까운 임차료를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민변의 한 해 예산은 10억여원이다. 민변은 이중 1억원이 임차료로 지출돼 새로 건물을 짓기 위한 기금 마련에 나선 것이다. 민변 측은 현재까지 구체적인 이전 부지나 건물, 매입 혹은 임대 방식 등을 정하지 않은 상태다. 그런데도 20억원의 거금이 모인 것이다.

이러한 민변 회원들의 거금 투척은 민변 출신인 문재인 변호사가 대통령이 된 것과 유관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 정권에서 민변 출신들이 요직을 차지했고, 이들과 관련된 사건 수임이 늘어난 것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관측이다. '전관예우'가 아니라 '민변예우' 시대가 왔다는 얘기다.

한편 회원수 300명 규모의 자유우파성향의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한변)도 민변처럼 서초구의 한 건물 2층을 임대해서 사용 중이다. 한변 사무실의 월 임차료는 200~300만원 정도로 민변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이제 막 본격화한 자유우파 법조인 운동을 감당하기엔 사무실이 비좁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인류 보편의 가치를 존중하는 여러 변호사들이 십시일반 사재를 털어 친북 성향의 민변에 대항하고 있다. 2500만 북한 주민의 고통에는 침묵하면서 좌파 운동에 열을 올리는 민변과는 달리 한변 등 우파 변호사단체는 인권존중,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언론자유, 법치주의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대한민국에서 훼손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