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대사의 이례적 행보...30대 기업과 비공개 간담회 열어
해리스 美대사의 이례적 행보...30대 기업과 비공개 간담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위축된 전경련에 요청해 열려...기업인들과 이례적인 만남
탄핵 정국 계기로 탈퇴한 4대 그룹 임원진도 참석
미국 정부가 한일갈등 악화를 주시하고 있다는 점 강조...구체적 배경과 대화 내용은 나오지 않아

해리 해리스 대사가 20일 국내 30대 그룹 주요 기업인들과 비공개 조찬간담회를 갖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국대사가 대기업 경영진들을 단체로 초청해 간담회를 여는 것은 이례적이다.

재계 고위 관계자를 통해 간담회 소식을 전한 20일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한일갈등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것에 대한 미국 측 입장을 설명하고자 모임을 열게 됐다고 한다. 해리스 대사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활동이 위축된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에 요청해 만든 자리로,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렸다.

미중갈등에 한일갈등까지 겹친 상황에서 미국이 주요 기업인들의 애로점을 듣고 미국정부와 한국 기업들 간의 지속적인 협조를 확인하는 자리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과 일본 양국 간 무역 문제가 잘 해결되는 것이 양국 경제뿐만 아니라 한미일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중요하다”며 한일갈등 확전을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정부 이후 전경련에서 탈퇴한 4대 그룹(삼성, 현대자동차, LG, SK) 경영진들도 이날 자리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간담회가 열리게 된 배경과 실제로 오고 간 대화 내용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