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모든 절차는 적법...국민정서와 조금 괴리"...민주당 뒤에 숨은 법무장관 후보자
조국, "모든 절차는 적법...국민정서와 조금 괴리"...민주당 뒤에 숨은 법무장관 후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노맹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명...부동산 거래 등의 의혹엔 침묵 일관
박 원내대변인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가족 간 여러 건의 부동산 거래 사실이 드러났다면 당연히 인사청문 검증 대상이라는 시각 지배적
여당 뒤에 숨어 ‘언론 플레이’ 하는 모습은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바람직하지 않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74억여원대의 사모펀드 투자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과 관련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8일 전했다. 법과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비리 의혹에 둘러싸여 있는 상황에서 자신이 직접 국민들에게 해명을 해도 모자랄 판에 여당 뒤에 숨어서 국민을 상대로 정치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조 후보자는 그동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본인 또는 인사청문회준비단 관계자를 통해 적극 해명해왔다. 하지만 야당이 제기한 웅동학원 관련 위장 소송 문제, 동생 부부 위장이혼, 가족 간의 수상한 부동선 거래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해 왔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면서 조 후보자의 입장을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 부부가 가진 재산이 56억으로 상당히 크고, 사모펀드에 10억가량이 투자돼 있다는 점, 또 사모펀드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봤을 때 약정금액이 상당히 높다는 것, 이런 부분 몇 가지를 점검해봤지만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에게 이와 같은 문의를 한 이유와 관련해 “(제가) 원내대변인으로서 후보자에 대해 불가피하게 멘트를 할 가능성이 있어 나름대로 기준과 판단은 있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어제 밤에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몇 가지 질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반적으로 제가 가진 전문지식을 통해 대화를 나눠본 결과 (조 후보자가)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 대신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개연성에 대해서는 있을 수 있는 외형적 문제이고, 국민정서상 공직자가 많은 재산 가졌다는 부분에 대해 박탈감이나 괴리감이 있을 수 있다는 부분까지는 (조 후보자와) 얘기가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결론적으로 볼 때 직접 투자방식으로 주식 투자를 하던 (조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이 된) 2017년에 공직자윤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을 했고, 그래서 간접투자 방식인 사모펀드로 옮겨오게 됐고, 2년 동안 운영한 결과 지금 적자”라며 “투자 전문가가 아닌 후보자의 배우자가 공직자에게 허용되는 자산 운용 방식으로 사모펀드를 선택한 것이고 결과가 적자까지 났으니 모든 부분이 해소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자신의 의견도 피력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조 후보자 가족 간 여러 건의 부동산 거래 사실이 드러났으므로 이는 당연히 인사청문 검증 대상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조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그 의혹들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 뒤에 숨어 ‘해명’이 아닌 ‘언론 플레이’를 하는 듯한 모습은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여론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