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사모펀드 몰빵' 논란에 궤변 잇는 조국...'하나마나'인 "청문회서 답변하겠다"
'사노맹' '사모펀드 몰빵' 논란에 궤변 잇는 조국...'하나마나'인 "청문회서 답변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지난 14일 조국 비롯한 7명 인사청문요청...내주 중 청문회 진행할 가능성 높을 것으로 예측돼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시절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 = 연합뉴스)

과거 행적에 대한 각종 논란에 휩싸여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제기된 의혹들에 궤변성 답변을 잇고 있다. 주요 논란들엔 “청문회 때 답하겠다”며 회피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조 후보자는 15일 가족에 불거진 74억5500만원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합법적 투자를 한 것이며, 현재 손실을 보고 있다”는 궤변을 내놨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이날 “공직자윤리법 등 관련 법령은 공직자 및 가족의 주식에 대해 규제를 하고 있을 뿐 펀드 등 간접투자에 대한 규제는 없다”며 “조 후보자가 공직자가 된 후, 배우자(정경심 씨)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주식을 처분하고 그 자금 등으로 법상 허용되는 펀드 투자를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 후보자는 약 56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이 중 10억5000만원(약정은 74억5500만원, 실제 투자액은 정경심 씨가 9억5000만원·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은 사모펀드에 투자돼 있다고 한다. 이같은 거액을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기에, 자금 출처와 운용사 등에 대한 의혹이 나오기도 한다. 조 후보자 측 해명대로 사모펀드는 주식과 달리 규제대상이 아니지만, 여전히 이해상충에 작용할 가능성은 있다. 조 후보자가 투자에 나선 시기도 민정수석 취임 두달가량 뒤인 2017년 7월31일이다. 한 언론에서 “사모펀드 법인 본점 사무실을 찾았지만 주소지에 그런 회사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도를 내기도 했다.

앞서 불거진 위장전입(자녀 학교배정 관련)과 아파트 위장매매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는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떄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드리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과거 SNS 글 등을 통해 특정 언론(조선일보 등)을 거론하며 ‘가짜뉴스’라는 식의 매도를 여러 차례 해온 바 있다.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한 명확하고 구체적인 답변을 기대하기조차 어려울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야권과 언론들에서 제기하고 있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은 ▲비판 여론을 ‘친일파’ 등으로 매도하는 언행을 보인 전력 ▲논문 표절 ▲검경 수사권 조정 사안에 대한 입장 선회(공수처 설치 등 문재인 대통령에 더 큰 권한이 부여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 관련) ▲사법고시를 통과하지 않아 법무부 장관으로는 부적절하다는 점 ▲위장전입 의혹 ▲조 후보자 장남의 5차례 입영 연기 ▲아파트 위장매매 의혹 ▲사모펀드 투자 자금 출처 등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조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급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에 서명했다. ‘청문회 무용론’의 목소리가 커지고는 있지만,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내주 중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