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개월간 항공기 신규 취항 불허…국내 항공업계 '날벼락', 일본이어 중국발 악재
중국, 2개월간 항공기 신규 취항 불허…국내 항공업계 '날벼락', 일본이어 중국발 악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항공사 신청한 노선 9개 이미 반려
내달 30일 개통되는 중국 베이징 다싱공항 전경
내달 30일 개통되는 중국 베이징 다싱공항 전경

 

중국 항공당국이 오는 10월까지 약 두 달간 중국으로 취항하는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국내 항공업계는 일본 여행 보이콧 여파로 일본 노선을 줄이고 중국 노선 취항에 집중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당국의 조치로 비상에 걸렸다.

14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중국 민항총국은 전날 항공사에 공개하는 인터넷 사이트에 이달 9일부터 10월 10일까지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 증편, 부정기편 운항 등 모든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공지했다.

이런 내용은 국내 항공사에도 공문 형태, 구두로 전해졌다. 민항총국은 신규 취항 신청 중단 사유에 대해서는 "최근 항공편 증편이 많아 통제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만 덧붙였다.

이 조치는 전 세계 모든 항공사에 적용된다.

중국으로 신규 노선 취항 신청이 막히자 국내 항공사들은 크게 당황해하고 있다.

최근 국내 항공사들은 일본 여행 거부 운동 여파로 일본 여객이 급감하자 일본 노선 비중을 크게 줄이는 대신 중국 노선을 뚫어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계획을 속속 발표한 바 있다.

대한항공과 에어서울은 내달 중 인천∼장자제 노선에 취항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 등도 일본에서 뺀 비행기를 중국에 넣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심지어 에어부산은 이날 오전 중국 노선 확대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적 항공사를 통해 상황을 파악해보니 이미 국내 항공사들이 신청한 중국 신규 노선 9개가 모두 중국 항공 당국에 의해 반려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부 차원에서 중국 항공 당국과 협의를 위해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취항이 반려된 노선은 제주항공의 부산·무안∼장자제, 인천∼하얼빈 노선과 티웨이항공[091810]의 대구∼장자제·옌지 노선, 이스타항공의 부산∼옌지, 인천∼장저우, 청주∼하이커우 노선, 대한항공과 에어서울의 인천∼장자제 노선 등 총 9개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관계자는 "취항 준비가 한창이었는데, 서둘러 계획 수정에 들어갔다"며 "중국 노선이 막혔으니 이제 동남아 노선을 개척하는 수 밖에 없어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다른 LCC 관계자는 "항공업계가 일본 악재에 힘든 상황인데, 중국 악재까지 겹친 형국이다. 가뜩이나 실적도 나빠지고 있는데 3분기와 하반기 실적에도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