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상반기 적자 1조 육박...총선 이후 전기요금 인상 논의 본격화 될듯
한전, 상반기 적자 1조 육박...총선 이후 전기요금 인상 논의 본격화 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나마 원전 이용률 상승시켜 적자폭 줄였지만...정부의 미세먼지 감축 정책으로 석탄발전소 가동률 낮춰 실적 추락 못막아

한국전력의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이 9285억원(연결기준 잠정치)을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2012년(-2조3020억원) 후 7년 만의 최악 실적이다. 2012년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국내 다수 원자력발전소가 가동을 일시 중지했던 때다.

한전은 14일, 올 2분기 매출 13조710억원, 영업손실 2986억원, 당기순손실 412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그나마 6871억원 적자를 냈던 지난해 2분기보다는 적자폭이 줄었는데 한전 측은 "원전 이용률 대폭 상승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2분기 기준 원전 이용률은 지난해 대규모 예방정비로 62.7%까지 떨어졌으나 올해는 82.8%로 회복됐다.  한전은 매 분기 1조~4조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초우량 기업이었으나,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2017년 4분기에 적자로 돌아선 뒤, 작년 3분기를 빼면 매 분기 수천억대 적자를 내고 있다. 탈원전으로 멀쩡한 원전을 예방정비 명목으로 가동 중단하면서 적자가 누적된 것이다.

한전의 부채비율도 급증세다. 2016년 말 143.4%이던 부채비율은 작년 말 160.6%로 상승한 데 이어 올 상반기 176.1%로 치솟았다.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소 가동률을 낮춘 데다 대체 발전원인 액화천연가스(LNG)의 도입 가격이 높아 실적이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한전 측은 이날 "지속 가능한 전기요금 체계를 준비해서 정부와 협의, 내년 상반기까지 진전을 이루려 한다"며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따라 내년 4월 총선 이후엔 전기요금 인상 논의가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