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슨 美국무차관, 한국-호주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해 "해당국 지도자와 美정부의 주권적 결정"
톰슨 美국무차관, 한국-호주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해 "해당국 지도자와 美정부의 주권적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미사일 개발 우려”...러, 기술 지원설엔 “기밀 사안”
그리핀 美국방 차관 "기존 방어체계로 北 ICBM 요격 가능"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차관이 13일(현지시간) 한국과 호주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문제와 관련해 "해당국 지도자와 美정부의 주권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북한이 쏜 신형 미사일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러시아의 기술 지원설 여부에 대해서는 '기밀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이날 뉴질랜드에서 진행한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이 궁극적으로는 모두가 원하는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길”이라며 “동맹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유엔 안보리 제재와 대북 압박을 견고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최근 선보인 이스칸데르 미사일 등 고난도 기술 집약 무기체계에 대해 미국의 전문가들이 북한이 자체 개발한 것이 아닌 러시아의 직접 기술 제휴 가능성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기밀 사안”이라며 대답하지 않았다.

톰슨 차관은 “그러나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에 우려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미 정보당국과 안보정책 책임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계속 언급했던 사안”이라고 했다.

미북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실무자 차원에서 계속 북한과 대화를 하고 있다”며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다시 대화에 나설 것이라는 믿음과 신뢰가 있다”고 했다.

톰슨 차관은 중거리핵전력금지조약(INF) 탈퇴 이후 한국과 호주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것에 대해 “해당국 지도자와 미국 정부의 주권적 결정”이라고 했다.

한편 마이클 그리핀 미 국방부 연구·공학 담당 차관은 13일 미국이 기존의 방어체계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을 막아낼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리핀 차관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미국이 현재 보유한 지상배치 중간단계 미사일 방어체계(GMD)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에 고속 요격시험을 두 차례 실시했으며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강조했다.

매우 공격적인 상황을 전제해 지상에서 발사된 요격미사일에서 분리된 타격체가 적의 미사일을 직접 맞추는 이른바 ‘hit to kill’ 방식의 시험을 진행한 결과 매우 성공적이었다는 설명이었다.

한편 그는 북한의 현재 미사일 능력을 어느 정도 수준으로 판단하는지에 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공개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