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허위사실 유포'로 네티즌 고소 방침 밝혀
문준용, '허위사실 유포'로 네티즌 고소 방침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 퍼지는 것 걷잡을 수 없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강경 대응 선언
법적대응 하겠다는 SNS 캡처 올려...이런 내용을 유포하면 고소하겠다는 것
소셜미디어 중단했다가 최근 다시 시작...조국은 문준용 게시글마다 꼬박꼬박 '좋아요'
출처: 문준용 페이스북 캡처
출처: 문준용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로 최근 전국 초중고교 코딩 교재 납품 사실 논란에 휩싸인 문준용씨가 자신의 사업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3일 밤 문준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개를 고소할 예정입니다"라며 근래 불거지고 있는 파문에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원래 비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문준용씨는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대상의 해당 SNS를 캡처해 올렸다. 이런 내용들을 유포하면 허위사실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이 고소하겠다는 상세한 안내다. 해당 SNS는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주소로 개인사업자 등록하고, 초중학교 1,840군데에 단가 1천만원짜리 소프트웨어를 납품해 184억 챙김"이라는 글을 올렸다.

문제가 된 SNS는 총 사업 규모가 이론적으로 최대 184억 원이 될 수 있다는 단순 계산을 오해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준용씨는 아버지인 문재인 대통령의 대통령 취임 이후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했다가 최근 재개했다. 그는 "원래 저는 SNS를 잘 못하기도 하고 문제점도 많아 페이스북을 중단했었는데, 작가 활동을 전하기 위한 개인 처널의 필요성을 느껴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며 소셜미디어 활동 재개를 알렸다.

조국 청와대 전 민정수석은 문준용씨가 올린 자신 관련 활동소식들마다 '좋아요'를 꼬박꼬박 눌렀다. 조국 전 수석의 이런 행동은 지극히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대통령 친인척비리를 감찰해야할 특별감찰관이 임명되지 않고 있어서,  민정수석이 이 업무를 함께 담당하고 있는데,  감찰 책임자가 감찰 대상자의 페이스북을 찾아가 '좋아요'를 꼭꼭 누르는 행동은 누가보더라도 비정상적이라는 것이다.  조 전 수석은 법무장관에 내정돼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