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의문의 폭발 사고’…“신형 핵추진 미사일 시험으로 보여”
러시아군 ‘의문의 폭발 사고’…“신형 핵추진 미사일 시험으로 보여”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8.13 16:40:17
  • 최종수정 2019.08.1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정부 “로켓 시험 폭발”…미 정보당국 “핵추진 순항미사일 시험으로 보여”
푸틴이 '지구 어디든 도달' 자부한 미사일…소형원자로 고장 또는 폭발 가능성
지난 1월 23일 모스크바 엑스포 센터에 전시된 '9M729'(나토명 SSC-8) 순항 미사일 부품
지난 1월 23일 모스크바 엑스포 센터에 전시된 '9M729'(나토명 SSC-8) 순항 미사일 부품

최근 러시아 북부 군사시설에서 발생한 미사일 폭발 사고는 러시아군이 자랑해 온 신형 핵추진 순항미사일 시험 도중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 인근 군실험장에서는 지난 8일 폭발 사고가 발생해 연구진 5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러시아 정부는 이에 대해 ‘로켓 엔진 시험 도중 폭발이 있었다’며 "대기 중으로 유출된 유해 화학물질은 없으며, 방사능 수준은 정상"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사고 직후 세베로드빈스크에선 한때 방사능 수준이 평상시의 200배 가까이 급증하는 현상이 나타나 의문을 자아냈다.

뉴욕타임스와 CNN 등 미국 언론들은 이번 사고가 러시아의 최신 핵추진 대륙간 순항미사일 9M730 부레베스트닉의 시제품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12일 미 정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부레베스트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3월 “지구 어디든 도달할 수 있다”고 자랑한 신무기다. 소형원자로를 탑재해 사정거리가 사실상 무제한이며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도 우회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군축 전문가인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연구원 역시 폭발이 부레베스트닉 개발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고 당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폭발 현장 인근에서 핵연료 선박 ‘세레브리안카’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그는 과거 유사 사고 사례들에 비춰볼 때 러시아 측이 원자로에 시동을 걸고, 추진력을 얻는데 충분한 열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얻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지난해에도 북극해의 노바야 제믈라 섬에서 핵추진 미사일 시험을 시도했다 실패했다. 당시 핵연료 엔진 인양을 위해 세레브리안카가 투입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러시아에서 발생한 미사일 폭발 사고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다. 미국도 이와 비슷하지만 훨씬 진전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러시아의 스카이폴 폭발로 해당 시설과 주변 지역의 대기 오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좋지 않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과 관계부처들은 최근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핵추진 순항미사일을 새로운 종류의 잠재적 위협으로 규정한 바 있다. 핵추진 순항미사일은 비교적 낮은 고도에서 예측 불가능한 궤적을 그리며 비행할 수 있다. 때문에 비행 궤적이 비교적 단조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격추가 훨씬 어렵다. 미국의 MD 역시 ICBM 격추를 염두에 두고 개발된 체계다.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의 핵추진 미사일 개발이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그동안 핵추진 미사일 시험을 4차례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했으며 가장 멀리 날아간 거리는 고작 35㎞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보당국은 이번 폭발 사고가 푸틴 대통령의 신무기 개발 구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촉각을 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